‘귓속말’ 이보영-이상윤-권율-박세영 “박경수 작가에 대한 믿음으로 출연”

Comments (0) Drama

‘귓속말’ 주연배우들이 작품 선택의 이유로 박경수 작가를 언급했다.

2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연출 이명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보영, 이상윤, 권율, 박세영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이날 이보영은 작품 선택의 이유에 대해 “박경수 작가님의 대한 믿음이었다. 작품을 다 봤었다. 대본을 너무 탄탄하게 잘 써주시는 분이셨다. 대본이 나왔을 때 너무 재미있었다”고 했다.

이상윤은 “작가님 글에 대한 한 사람의 팬으로서 참여하게 됐다. 동준이라는 캐릭터가 좋았던 것 같다. 진한 남자 냄새도 나고, 그런 것들이 좋았다. 보영 누나와 다시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권율은 “촬영 하고 있는 배우분들의 공통점일 것 같다. 작가님 작품에 대한 팬으로서 참여했을 거다. 가장 중요한 지점인 것 같다”며 “강정일이라는 캐릭터는 연기자로서 정극을 더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했다”라고 밝혔다.

박세영은 “똑같은 말씀을 드려 죄송하지만, 감독님과 작가님 작품을 보고하고 싶다는 생각 했다. 이 작품에 참여하게 되면 좋겠다 싶었다. 미팅하면서 감독님의 진솔하신 모습과 작품에 대한 애정이 마음에 더 와 닿았다”라고 주연배우들이 한결같이 박경수 작가를 드라마 출연 이유로 꼽았다.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한 도적, 권력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다. ‘추적자 THE CHASER’, ‘황금의 제국’, ‘펀치’ 등 거침없는 필력으로 시청자를 열광시킨 박경수 작가의 작품으로 3월 27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