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도의 날’ 유아인 “이기적인 캐릭터지만 인간적이기도 했다”

Comments (0) Film

‘국가부도의 날’ 유아인이 캐릭터의 인간적인 면모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국가부도의 날’(감독 최국희)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 최국희 감독이 자리했다.

극 중 윤정학 역을 맡은 유아인은 연기의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캐릭터의 성격을 통해 관객 여러분들과 공감대를 만들어나가는 과정이 필요했다”며 “어떤 면에서는 이기주의적이고 기회주의자 같은 친구이지만, 그 친구가 어떤 면에서 인간적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거부감을 만들지 않고 관객분들이 받아들여질 수 있는 인물로 만들려고 연기했다”라고 강조했다.

또 유아인은 “‘국가부도의 날’은 경제 관련한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하고 있고, 그 이야기를 설명하는 과정이나 시기가 충분히 쉽지 않을 수 있지만 충분히 알아볼 만한 이야기”라고 설명하며 “그런 과정을 통해서 관객 여러분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삶을 사는 태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 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11월 28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