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마스터피스’…서영희X손나은 ‘여곡성’ 11월 개봉 확정

Comments (0) Film

대한민국 역대 최고의 공포 영화로 손꼽히는 영화 ‘여곡성’이 새롭게 돌아온다.

영화 ‘여곡성'(감독 유영선)은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이 집 안의 상상할 수 없는 서늘한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 영화.

지난 2014년 오피스호러의 한 획을 그은 영화 ‘마녀’부터 ‘뱀파이어 탐정’, ‘날, 보러와요'(2015) 등 다수 스릴러에서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차세대 호러 마스터 유영선 감독과 ‘추격자’,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시리즈 등 작품성과 대중성을 사로잡은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한 서영희, 그리고 차세대 호러퀸을 예고한 배우 손나은의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11월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미스터리한 집안 속 두 여인의 모습만으로도 스산한 분위기를 전한다. 여기에 “어서 이 집을 떠나십시오” 카피는 모든 것이 의심스러운 집에서 ‘옥분’과 ‘신씨 부인’이 마주할 끔찍한 진실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는 가운데, “대한민국 공포의 마스터피스” 카피 또한 최고의 한국 공포 영화 바이블로 불리는 ‘여곡성’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강렬한 비주얼을 담은 티저 포스터와 함께 지난 7일(일) CGV 페이스북을 통해 최초 공개된 ‘여곡성’ 티저 예고편은 비밀스러운 집에 우연히 발을 들인 옥분(손나은)과 카리스마 신씨 부인(서영희)의 만남으로 시작부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어, “그곳에 들어선 순간 죽음이 시작된다”라는 카피는 집안에서 이어지는 기이한 일들과 진실을 찾아 나선 옥분의 모습과 교차 편집되며 극의 몰입을 더한다.

한편, 올가을 압도적인 공포를 선사할 영화 ‘여곡성’은 11월 개봉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주)스마일이엔티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