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명, ‘춘사영화제’ 신인남우상 수상 “노력하는 배우 될 것” 수상소감

Comments (0) Film

배우 공명이 신인남우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공명은 지난 1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 24회 춘사영화제’에서 영화 ‘극한직업’으로 생애 첫 신인남우상을 수상했다.

소속사 판타지오 공식 SNS를 통해 공명은 “춘사영화제에 참석하게 된 것만으로도 감사한데, 이렇게 평생 동안 한 번뿐인 신인남우상을 받게 됐습니다. 지금 이 순간을 잊지 않고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영화 ‘극한직업’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너무 감사합니다”라 전하며 감격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신인남우상을 수상한 공명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드라마 ‘혼술남녀’, ‘하백의 신부’, ‘변혁의 사랑’, ‘죽어도 좋아’ 등의 작품에서 귀엽고 다정한 매력과 함께 담백하면서도 섬세한 연기로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극한직업’에서 마약반 막내 형사 ‘재훈’ 역으로 열연한 공명은 극 중 위험한 열정으로 상상을 초월하는 엉뚱한 매력을 발산하며 멍뭉미를 제대로 뽐냈다. 또한 완벽한 피지컬과 비주얼로 수도 검침원, 태권도 사범 등 위장을 위한 어떠한 유니폼도 찰떡같이 소화하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편,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는 배우 공명은 영화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과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춰 오는 8월 9일 예정인 JTBC ‘멜로가 체질’의 추재훈 역으로 공명만의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판타지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