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문채원-강미나, 다정한 커피 교육 현장 눈길…‘단아한 미모에 시선집중’

Comments (0) Drama

‘계룡선녀전’ 문채원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문채원은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 699년간 인간세상에서 서방님의 환생을 기다려 온 선녀 선옥남 역을 맡아 활약 중이다. 단아한 미모와 선한 눈빛으로 시청자들을 치유하는 문채원의 선옥남은 연일 화제를 모으며 긍정적인 기운을 전파하고 있다.

직업이 바리스타인 선녀라는 설정 역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불어넣었다. 커피의 신 칼디에게 전수받은 실력을 인간 세상에서 뽐내며 천상의 커피맛을 전파하고 있는 옥남표 커피는 ‘계룡선녀전’ 등장인물들의 휴식과 같다.

오늘(13일) 공개된 비하인드 컷에서는 딸인 점순(강미나)에게 커피를 가르치는 옥남의 모습이 담겨있다. 조심스럽고 신중하는 문채원의 표정은 집중을 불러일으키고 있고 강미나 역시 그런 문채원에게 동화되는 모습을 보인다. 두 배우의 다정한 모습은 드라마 팬들의 설렘을 유발한다.

699년간 서방님을 기다리는 동안 점순이는 5번의 환생을 거쳤고, 그때마다 옥남은 사랑으로 점순이를 키웠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딸을 바라보는 옥남을 연기하는 문채원의 눈빛은 이현(윤현민)과 김금(서지훈)을 대할 때와는 다른 빛의 사랑을 띠고 있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은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