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외전’ 황정민-강동원 “남남케미, 현장에서 하시는 거 보고 많이 배워”

Comments (0) Film

배우 황정민과 강동원이 ‘남남케미’에 대해 입을 열었다.

25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검사외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황정민, 강동원과 연출을 맡은 이일형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속 황정민과 강동원은 찰떡같은 호흡을 자랑했다. ‘남남케미’에 대해 묻자 강동원은 “(선배께) 호흡에 대해 현장에서 하시는 거 보고 배우는 거 많았다”고 언급했다.

황정민은 “첫 촬영 했던 기억이 난다. 부활절 달걀 신이었다. 어쨌든 그 전에 대사를 맞춰보지도 않았고 술 먹고 그랬다. 열심히 하자 이런 것도 남자들끼리 이야기 하는 것도 창피했다. 내심 저도 그렇고 감독님과 동원이도 걱정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더웠던 옥상에서 모니터 본 기억이 난다. 모니터 속 두 사람의 모습을 보고 이것저것 말할 필요가 없겠구나 했다. 케미가 좋다는 것도 변재욱으로서 ‘한치원’으로서 잘 있었기 때문에 인물로서 캐릭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 같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강동원은 ‘검은 사제들’의 김윤석, ‘의형제’의 송강호와 호흡을 맞췄다. 이번 황정민과의 호흡은 어떻게 달랐는지에 대해 묻자 “제작발표회 때 말씀드렸는데 현재 지금 지금이 최고”라며 “지나간 사람은 현재 사람으로 잊어버린다”라고 강조했다.

영화 ‘검사외전’은 살인누명을 쓰고 수감된 검사가 감옥에서 만난 전과 9범 꽃미남 사기꾼의 혐의를 벗겨 밖으로 내보낸 후 그를 움직여 누명을 벗으려는 범죄오락영화다.

한편, 영화 ‘검사외전’은 2월 3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