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 곽도원 “수많은 고위 공직자 캐릭터 맡았지만..떨려”

Comments (0) Film

배우 곽도원은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역할 ‘곽철우’ 역할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강철비’(감독 양우석)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정우성, 곽도원, 김의성, 이경영, 양우석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곽도원은 “수많은 고위 공직자 역할을 했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 작품은 감독님과 캐릭터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영화 상영 시간이 2시간이 넘는데, 그래프를 나눠 가면서 어디에 힘을 쓰고, 어디에 힘을 빼서 어느 부분에서 관객들이 쉬었다 가는 부분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던 것 같다”고 전했다.

덧붙여 “작품을 처음 봤는데도 아직 떨리는데, 관객분들에게 어떻게 보일지 떨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영화 ‘강철비’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어느 날, 북한의 권력 1호와 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가 남한으로 피신하면서 벌어지는 일촉즉발 한반도 최대 위기를 그린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12월 14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