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분석] 베레모, 무난하면서도 눈에 띄는 포인트 아이템 (feat. 임윤아, 전소연, 황현진, 이의웅)

Comments (0) STYLE@STAR

눈에 띄면서도 지나치게 튀지 않는 매력적인 아이템이란 항상 고민되고 필요한 존재. 그리고 채도가 낮은 색상의 옷들이 주를 이루는 F/W 패션에서 이러한 아이템은 더더욱 소중하다.

보통 사람을 볼 때는 얼굴을 가장 먼저 보게 되는 만큼 머리 장식, 특히 일반적으로 모자가 가장 흔하게 포인트를 주기 위해 사용되는데, 특히 F/W 패션에서 자주 보이는 베레모는 세련된 이미지와 독특함을 함께 살릴 수 있는 아이템으로 유명하다.

남녀 막론하고 이러한 베레모를 센스 있게 잘 살린 네 명의 아이돌들을 살펴보자.

★소녀시대 윤아

활발한 배우 활동은 물론, 최근에는 소녀시대 오지지(소녀시대-Oh!GG)로 앨범을 발매하며 여전히 아이돌로서의 모습까지 건재함을 알린 윤아. 윤아는 최근 영화 ‘협상’ VIP 시사회에 참석해 트위드 재킷과 빨간색 베레모로 눈에 띄는 스타일을 뽐냈다.

특히 그의 흰 피부를 더 돋보이게 하는 빨간색 베레모와, 같은 레드 계열의 포인트가 들어간 아이보리색 트위드 재킷이 사과처럼 상큼한 매력을 한껏 돋보이게 한다.

★스트레이 키즈 현진

JYP의 야심 찬 차세대 보이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의 멤버 현진은 공항패션에서 베레모를 착용했다. 검은색 베레모와 팬츠에 버건디색 셔츠로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살린 현진.

드롭 이어링에 무릎 부분이 튿어진 대미지 팬츠를 착용했음에도 불구하고 그저 왕자님 같은 분위기만 느껴지는 것은 아무래도 그의 비주얼 덕분이 아닐까.

★(여자)아이들 소연

데뷔 전, ‘언프리티 랩스타 3’에서부터 실력을 겸비한 걸크러시 모멘트로 많은 팬을 사로잡았던 전소연은 (여자)아이들로 데뷔 후에도 연일 눈에 띄는 성적을 기록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그런 그 역시 공항 패션에서 블랙과 올리브 그린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매력을 발산했다.

엄연히 말하자면 베레모는 챙 없는 납작한 모자를 뜻하는 말이니 소연이 쓴 모자는 헌팅캡이다. 하지만 헌팅캡의 챙을 뒤로 돌려 써서 베레모처럼 스타일링한 부분이 포인트. 여기에 큼직한 링 귀걸이까지, 본인의 이미지를 이렇게 잘 살릴 수가 없다.

★형섭X의웅 의웅

화려한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았던 ‘2018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에 참석해 풋풋함을 뽐낸 아이돌 형섭X의웅. 그 중 멤버 이의웅은 체크 무늬 오버핏 셔츠에 검은색 베레모로 어리고 귀여운 아이돌 미를 자랑했다.

전부터 똘똘하고 똑 부러진 이미지로 대중의 호감을 샀던 그에게 검은색 베레모의 매칭은 그야말로 신의 한 수. 마치 소년 탐정과 같은 스타일링이 미소가 절로 지어지게 만든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