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해무> 박유천, 영화배우로서의 완벽한 데뷔

Comments (0) Film

1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습니다)

28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영화 <해무>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어 기자간담회에는 감독 심성보, 배우 김윤석, 박유천, 한예리, 이희준, 문성근, 김상호, 유승목이 참석했다.

영화 <해무>는 동명 연극을 원작으로 만선의 꿈을 안고 출항한 여섯 명의 선원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해무 속 밀항자들을 실어나르면서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렸다.

배우 박유천은 홍매(한예리)를 보고 첫눈에 반한 순박한 막내 선원 ‘동식’을 연기했다. 자신의 첫 영화를 감상한 박유천은 아직 영화의 여운이 가시질 않았는지 차분한 목소리로 기자간담회를 이어나갔다.

그는 “포스터를 보니 마음이 먹먹해지는 것 같다. 모든 선원들의 마음도 이해가 가면서 서글픈 마음도 든다. 어창(배 안에 있는 물고기 저장고)에서 홍매를 발견했을 때, 홍매가 저를 때리며 집에 가자고 하는 장면에서 개인적으로 감정이 올라왔던 것 같다”며 영화 속 가장 인상적인 장면을 꼽았다.

 

3

상대배역 한예리와의 배드신에 대해서는 “한 치 앞도 모르는 상황과 죽을지도 모르는데 살아 있음을 느끼고 싶은 사람이자 살고 싶었던 것 같다. 여러 가지 마음이 공존했다. 촬영 당시도 슬펐고 오늘 보면서도 너무나 가슴이 아렸다”며 소감을 전했다.

영화 첫 데뷔작인 박유천. 다양한 감정의 폭은 물론이고 전라도 사투리로 대사해야 했다. 그는 “선배님들이 다큐멘터리를 공유해주셨고 제가 연습도 많이 하고 녹음도 했다. 나름 잘 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어서 최대한 노력했다”며 완벽한 사투리 구사를 위한 그간의 노력을 알 수 있었다.

흥행 부담은 없냐는 물음에 “처음 영화를 제대로 봤는데, 보는 순간까지도 그런 부담은 있었다. (배역에) 잘 녹아들 수 있을까, 그 순간을 함께 할 수 있을까 하는 게 걱정이 있었다. 오늘 이렇게 영화를 보고 나니까 시간이 지날수록 <해무>가 많이 생각날 것 같다”며 기자간담회를 마무리했다.

한편, 영화 <해무>는 8월 13일 개봉한다.

[Spot] 강한 몰입감의 문제적 작품의 등장, 영화 <해무> 언론시사회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