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블러드’ 안재현, 지상파 첫 주연 “부담 있지만 잘할 것!”

Comments (0) Drama

2-1[Spot] ‘블러드’ 안재현, 지상파 첫 주연 “부담 있지만 잘할 것!”

11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서울성모병원에서 KBS 2TV 월화드라마 ‘블러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안재현, 지진희, 구혜선, 손수현, 진경, 조재윤, 정해인, 정혜성 공동 연출을 맡은 기민수, 이재훈 PD와 제작진이 참석했다.

드라마 ‘블러드’는 암병원을 중심으로 불치병 환자들을 치료하고 생명의 존귀함과 정의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 뱀파이어 외과의사의 성장 스토리를 담아낼 예정이다.

안재현은 “간담췌 외과의사를 맡았다. 이름은 박지상이다. 천재 의사고 사무적이며 자신이 원하는 일에 대해서 집중한다. 자신의 이익을 채우려는 친구”라며 말문을 열었다.

캐릭터에 대해 “뱀파이어다. 약점이 없는 친구지만, 피에 대한 욕망을 절제하는 모습이나 죽어가는 사람들을 보면서 느껴지는 감정들 그런 부분을 통해 드라마를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관전포인트를 꼽았다.

2-000

안재현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이후 지상파 첫 주연을 맡았다. 이에 대해 “부담감은 굉장히 크다. 하지만 또 다른 설렘으로 다가왔다”며 “많이 고민했다. 노력은 당연하다. 정말 잘하려고 하고 있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기민수 PD 그의 캐스팅에 대해 “치명적인 매력이 있다. 지상의 캐릭터와 이미지와 가장 흡사하다. 경험이 짧지만 직접 만나서 이야기 나눠보고 대본을 보고 확신이 들었다. 이 캐릭터와 어울리는 이미지를 본인이 가지고 있다. 잘 해내리라는 믿음이 들어 캐스팅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블러드’는 2월 16일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류마 기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