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덕수리 5형제’ 제작보고회, 바른생활 윤리 선생님과 상반된 매력의 ‘윤상현’

Comments (0) Film

6

영화 <덕수리 5형제>의 제작보고회가 11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윤상현, 송새벽, 이아이, 황찬성, 김지민, 이광수와 전형준 감독이 함께했다.

<덕수리 5형제>는 만나기만 하면 물고, 뜯고, 싸우는 웬수 같은 5형제가 부모님 실종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합동 수사작전을 벌이는 수상한 코미디다.

윤상현은 극 중 앞뒤 꽉 막힌 첫째 수교 역을 맡았다.

그는 영화 출연계기로 “송새벽이라는 배우와 같이 연기하고 싶었다. 그리고 시나리오를 재미있게 읽었다. 제목이 너무 재밌었다. 광수도 나오고 찬성이도 나오고… 친분 쌓으려고 영화를 찍었다”는 답변을 내놨다. 사실 윤상현은 첫재 수교 역할보다 송새벽이 맡은 둘째 역할을 더 원했다고.

 

5

‘5형제와 순경 한 명’ 이광수-윤상현-송새벽-이아이-찬성-김지민

배우들은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로 모두 윤상현을 지목했다. 그는 “제가 말 많이 했다”며 그런 에너지의 원천으로 “즐겁게 일하는 걸 좋아한다. 촬영 전에 편해야 자기 연기를 발휘할 수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장 트러블 메이커에도 윤상현이 지목됐다. 그러자 그는 “지난 영화에서는 질 좋은 간식이 나왔는데, 이번 촬영장에는 과자뿐이었다”고 투덜댔는데, 옆에 있던 이광수가 “윤상현 형을 보면 사람이 이렇게 투덜거릴 수 있나” 하면서 말을 더했다.

실제 동생 삼고 싶은 배우를 묻는 말에 송새벽을 지목했다. “저는 실제 누나와 여동생이 있다. 제가 전혀 술을 못한다. 저 대신 술자리에서 먹이면 된다 싶어 이런 남동생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광수처럼 키큰 동생, 찬성처럼 열정이 많은 동생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배우들 가운데 큰형 같은 면모를 보였다.

한편, <덕수리 5형제>는 12월 4일 개봉한다.

[Spot] ‘덕수리 5형제’ 찬성, “촬영하면서 맞는 게 제일 힘들었어요”

[Spot] ‘덕수리 5형제’, 유재석 흉내 낸다는 윤상현 폭로에 당황한 ‘아시아 프린스’ 이광수 ‘난감하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