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소년에서 남자로 ‘닥터 이방인’의 천재 의사 ‘이종석’

Comments (0) Drama

이종석1

29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종석은 블랙 슈트와 노란 리본으로 세월호 참사에 애도를 표했다.

‘닥터 이방인’에서 이종석은 한국에서 태어나 세계적인 심장 수술 전문의 박철(김상중)의 아들로 태어났지만 정치적으로 이용되어 북으로 가게 된 천재 의사 박훈 역을 맡았다. 그는 “수술을 집도하는 의사 역할이라 굉장히 욕심이 났다. 더욱이 저를 데뷔시켜주신 감독님이라 믿음이 갔다”며 캐스팅 소감을 밝혔다. 주인공을 맡은 이종석에게 기자들의 많은 질문이 이어졌다.

 

– 드라마 ‘닥터 이방인’을 선택한 이유

‘닥터 이방인’ 대본을 잠깐 봐야지 했는데, 2회까지 내리읽었다. 정치적인 이야기가 있어서 신선한 메디컬 드라마였다. 판타지적인 역할인 것 같았다. 이방인이라는 메시지가 강한 끌림이 있었던 것 같다.


– 캐릭터 자제가 어렵지는 않았나?

캐릭터 자체에 변화가 많은데, 그 변화를 주는 게 힘들었다. 헤어스타일도 바꿔보고, 연기로 달라 보려고 노력했다. 내가 부족한 건 감독님께서 연출력으로 메꿔주실 것 같다. 북한 사투리를 써야 하는데, 영화<코리아> 때 경험이 있어 잘 준비하고 있다.


– 메디컬 드라마라 의학적인 부분이 어려웠을 것 같다.

수술을 직접 참관했고, 수술 장면에 따라 스텝이 준비해준 동영상을 보고 미리 연습했다.

 
– 메디컬 의학 드라마가 많은데, ‘닥터 이방인’의 차별점이 있을까?

드라마가 복합적인 요소가 많은데, 멜로의 색이 더 진한 것 같다. 사실 어제 잠들기 전에 ‘굿닥터’를 봤다. 다른 메디컬 드라마도 참고 했다. 에피소드 형식으로 많이 진행되는데, 저희 드라마는 장르가 많이 섞여 있고,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다른 메디컬 드라마와는 다른 느낌은 거기서 나오지 않을까 싶다.

 

이종석2소년의 이미지에서 남자다운 면모를 이번 드라마에서 보이고 싶다고 말한 배우 이종석

 

– 전작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사랑을 많이 받아서 시청률 부담이 있을 것 같다.

감독님께서 말씀하시길 드라마가 잘 안되고 손해 볼 거 없다고 하셨다. 역할이 어려워서 힘든 점이 있는데, 감독님께 많이 의지한다. 이번 작품에서는 남자 느낌이 많이 났으면 좋겠다. 제가 잘하는지는 방송 후 반응을 봐야 할 것 같다.

– 캐릭터를 중심으로 드라마 관전포인트를 꼽는다면

저는 북한 분량이 있어서 살을 뺐다. 그래서 얼굴에 뼈 라인만 보이게 흉한 몰골이다. 초반에는 그렇게 나온다. 남한 넘어와서 살이 조금 올랐다. 의상은 협찬보다는 제작을 많이 했다. 캐릭터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 박해진과 드라마에서 첫 만남이다. 서로의 첫인상을 말해달라.
박해진 선배님 봤을 때 ‘옷을 잘 입으시는구나’ 했다. 제 영상만 모니터하다가 박해진 선배님을 모니터 영상을 보니 굉장히 잘생기셨다. 열등감을 느꼈다.


– ‘닥터 이방인’ 전작이 이보영 주연의 드라마였다. 이번 드라마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나?

사실 드라마 세트장에서 만났는데 누나(이보영)는 힘들어하더라. ‘신의 선물 – 14일’ 마지막 방송 날에 ‘네 차례야 고생해’라고 누나한테 문자가 와서, 제가 ‘누나 바톤터치네요’라고 답장을 했다.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은 5월 5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