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립군’ 이정재-여진구-김무열-박원상-이솜-배수빈 캐릭터 포스터 ‘새로운 팩션 사극’

Comments (0) Film

영화 ‘대립군’ (감독 정윤철)이 생존을 위해 남을 대신해 살아야만 했던 이들의 상황을 극적으로 그려낸 캐릭터 포스터 6종을 공개했다.

작품은 1592년 임진왜란, 명나라로 피란한 임금 선조를 대신해 임시조정 ‘분조(分朝)’를 이끌게 된 세자 ‘광해’와 생존을 위해 남의 군역을 대신 치르던 ‘대립군’이 참혹한 전쟁에 맞서 운명을 함께 나눈 이야기를 그린다.

선조 25년, 참혹한 전쟁 임진왜란을 함께 겪어야 했던 광해와 분조 일행, 그리고 대립군의 모습을 캐릭터 포스터 6종을 공개한 ‘대립군’. 나라를 버린 아버지 선조 대신 조선을 지키기 위해 분조를 이끈 나약하고 어린 왕 광해가 이름 없는 대립군과 함께한 험난했던 운명적 여정의 찰나가 드러난다. 각기 캐릭터들의 절실한 표정과 대사는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먼저 대립군의 수장 ‘토우’ 역 이정재의 비장한 표정이 돋보인다. 그의 표정에서는 대립군 동료들,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힘을 다하는 모습과 위기 속에서 소중한 것을 지켜내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낸다.

명사수 ‘곡수’ 역의 김무열은 활을 들고 있는 강렬한 표정으로 지금까지와는 다른 반전의 매력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박원상이 맡은 대립군의 정신적 지주 ‘조승’ 캐릭터는 가족의 생계를 위해 대립군을 선택해야만 했던 그만의 굳은 결심을 대변해준다.

이렇듯 생존을 위해 남의 군역을 대신 치러야 했던 대립군 이정재, 김무열, 박원상은 각기 다른 이유로 대립군에 합류했지만, 자기 목숨보다 귀한 것들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이겨내야 하는 강한 투지를 보여주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광해를 필두로 광해를 지키는 분조 일행의 굳은 결의가 드러나는 분조 3인의 포스터도 압도적이다.

‘광해’ 역의 여진구는 절망에 찬 모습을 하고 있다. 특히 임진왜란 당시 조선을 버리고 파천한 선조를 대신해 분조를 이끌게 된 광해의 힘겨운 상황을 한 컷으로 대변하고 있다.

아버지를 대신해야 했던 나약한 세자의 막중한 책임감과 점차 진정한 군주로서 대립군과 함께 전쟁을 헤쳐나갈 모습을 기대하게 한다.

광해를 지켜야만 했던 분조 일행의 덕이와 양사도 빼놓을 수 없다. 광해를 끝까지 곁에서 지켜야 하는 의녀 ‘덕이’와 광해의 충성스러운 호위무사 ‘양사’의 모습에선 자신이 섬기는 세자만을 지키고자 하는 굳은 신념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같이 어린 왕 광해만을 향해 성심을 다하는 두 캐릭터를 통해 앞으로 전쟁을 헤쳐나갈 분조 일행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한편 새로운 팩션 사극 ‘대립군’은 5월 31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이십세기폭스코리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