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한당’ 임시완 “슈트핏 살리기 위해 운동했다”

Comments (0) Film

배우 임시완이 액션배우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감독 변성현, 이하 불한당)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과 변성현 감독이 함께했다.

‘불한당’에서 임시완은 본격 액션 배우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액션 연습을 많이 다녔다”며 “슈트를 입어야 해서 슈트핏을 살리려고 운동을 좀 했었다”고 전했다.

이어 “액션 장면 찍을 때 설경구 선배님과 부딪쳤는데, 정말 ‘통뼈시구나’라고 느꼈다”고 했다.

덧붙여 “조금 힘들었던 거는 술을 마시기 위해서 운동을 더 많이 했었다”고 말했는데, “촬영 후 술자리가 많았다. 감독님만 혼자 마시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서 거들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불한당’은 범죄조직의 1인자를 노리는 재호(설경구)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액션드라마다. 5월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