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이준호 종영소감 “시청자 반응 좋아 기뻤다”

Comments (0) Drama

배우 이준호가 KBS 2TV 드라마 ‘김과장’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준호는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첫 촬영을 한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종영이라니 시원섭섭하다. 힘든 점도 있었지만 그보다 더 큰 사랑을 받아 행복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첫 악역 연기에 대해서는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해 봤는데, 생각보다 반응이 좋아서 정말 기뻤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배우로서 한층 성숙해질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김과장’은 내가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데 있어 큰 공부가 된 현장이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이준호는 ‘김과장’에서 소중한 만큼 애착이 가는 장면도 많았는데, 그중 18화 엔딩을 장식했던 ‘티똘과 먹소의 연합’을 기억에 남는 신으로 뽑았다.

박영규(박현도 역)의 계략에 빠진 이준호는 남궁민(김성룡 역)의 도움으로 구치소에서 빠져나왔고, 둘이 합심해 반격을 가한 것.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대던 두 남자가 함께 어깨를 맞대고 TQ그룹 문을 박차고 들어서면서 대반전을 선사한 장면이다.

마지막으로 이준호는 “그동안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지켜봐주시길 바란다”라는 말로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KBS 2TV 드라마 ‘김과장’은 방송 5회 만에 지상파 수목극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