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구 “‘원라인’ 캐릭터, 능구렁이처럼 표현했다”

Comments (0) Film

배우 진구가 힘 뺀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원라인’ (감독 양경모)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임시완, 진구, 박병은, 이동휘, 김선영과 연출을 맡은 양경모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진구는 ‘원라인’에서 남성적인 매력보다는 힘을 뺀 캐릭터를 연기했다. 이에 대해 “감독님이 능구렁이 같은 연기를 원하시는 것 같았다. 저도 그렇게 표현하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미술팀이 표현한 셋팅이 제가 움직이기 편한 동선과 의상이 캐릭터를 표현하기 쉽게 해주셨다. 힘이 자연스럽게 빠졌다”고 설명했다.

또 “연기하는 선, 후배분들이 저를 편하게 해주셨다. 최대한 편하게 하려고 노력했다. 영화 상영 동안 병원을 다녀와서 영화를 보지 못했다. 시완이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니, 만족스럽다는 이야기를 드리고 싶다“며 임시완의 표정으로 영화를 본 소감을 대신했다.

양경모 감독은 “진구는 같이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며 “학생일 때 강의를 하신 적이 있고 들은 적이 있다. 그때 인상 깊게 기억하고 있었다. 장 과장의 능글능글한 면, 남자다운 모습 말고 부드러운 면을 그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짜릿한 예측불허 범죄 오락 영화다. 3월 29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