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라인’ 임시완 “연기 변신? 기존 캐릭터와 사뭇 다른 건 맞아”

Comments (0) Film

배우 임시완이 연기 변신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원라인’ (감독 양경모)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임시완, 진구, 박병은, 이동휘, 김선영과 연출을 맡은 양경모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임시완은 ‘원라인’에서 연기한 소감에 대해 “스태프분들이 세트, 의상 등 모든 것을 편하게 만들어주셨다. 선배님분들도 저를 편하게 해주셨는데, 저는 힘 빼는 게 불가능했다”고 했다.

이어 “그게 진구 선배님과 저의 차이가 아닌가 싶다. 제가 진구 선배를 따라가려면 많은 연기 연습과 연구를 해야 할 것 같다. 다시 한번 진구 선배님을 비롯해서 많은 선배님께 존경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인사를 전했다.

‘원라인’에서 임시완은 그간의 ‘착한’ 이미지를 벗고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임시완은 “연기 변신에 성공한 건지는 모르겠다. 기존의 캐릭터, 많은 분들이 인식한 캐릭터와 사뭇 다른 건 맞는 것 같다”고 했다.

또 “새로운 캐릭터를 하면서 캐릭터의 매력을 많이 느꼈다. 그리고 기대를 하는 부분은 ‘이런 장르의 캐릭터도 하는구나’ 라는 생각 정도만 해주셔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짜릿한 예측불허 범죄 오락 영화다. 3월 29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