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라인’ 이동휘 “힐리스 타는 장면 준비…편집 당해”

Comments (0) Film

배우 이동휘가 영화 ‘원라인’에서 편집된 장면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20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원라인’ (감독 양경모)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임시완, 진구, 박병은, 이동휘, 김선영과 연출을 맡은 양경모 감독이 함께했다.

‘원라인’은 2005년 서울이 배경이다. 특히 이동휘는 당시 시대의 패션을 반영한 모습으로 ‘원라인’에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이날 이동휘는 영화의 외향적인 부분에 대해 “이번 작품 같은 경우에는 감독님의 대학 시절이 궁금할 정도로 (영화 속 모습처럼) 그렇게 하고 다니신 것 같다”며 “저한테 특별 주문을 했다. 처음에는 머리띠를 제안하셨는데, 머리띠와 염색 브릿지 사이에서 갑논을박하다가 브릿지를 했다”고 촬영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또 하나는 힐리스였다. 준비했는데 그 장면이 많이 안 나왔다. 많이 준비했는데 참혹하다. 다음 작품에서는 힐리스는 타보도록 하겠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짜릿한 예측불허 범죄 오락 영화다. 3월 29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