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이준, 보호본능 자극하며 시청률 견인 중

Comments (0) Drama

배우 이준이 무한한 매력으로 시청률을 견인하고 있다.

KBS 2TV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연출 이재상/제작 iHQ)에서 이준(안중희)이 다채로운 매력으로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가비 엔터테인먼트’의 소속 배우인 안중희(이준)는 자신의 과거 흑역사 영상을 방송했다는 이유로 담당 PD 차정환(류수영)을 찾아가 소란을 피우거나 매니저에게 간간히 허세를 부리는 등 조금은 예민하고 까칠한 성격의 소유자다.

하지만 그에게는 남모를 비밀이 있다. 친아버지의 부재로 어린 시절부터 외롭게 자라온 성장환경이 기반 돼 유독 외로움을 많이 탄다는 것.

외로움을 달랠 일환으로 집에서 거북이를 기르는 그는 거북이에게 “넌 왜 양배추만 너무 좋아해?”라는 말을 건네다가도 “아 맞다 내가 양배추만 줬구나, 미안합니다”라고 이내 답하며 엉뚱함을 드러내 시청자를 미소 짓게 했다.

애타게 따내고 싶은 배역을 위해 쉽게 포기하지 않는 끈기를 나타내기도 했다. 그러나 아버지라는 존재와 느낌을 알 리 없는 안중희는 진정성 있는 연기를 하지 못해 절망했고 그의 눈물과 오열에서는 안쓰러움과 짠함이 묻어나왔다. 이처럼 마냥 까칠해 보이는 배우 안중희의 이면에는 남달리 여린 면모가 있다. 또한 엉뚱함에서 보호본능까지 자극하고 있기에 그의 끝 모를 매력에 안방극장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이는 이준의 풍부한 감정 표현과 호연으로 빛을 발하고 있으며 아버지의 소재를 알게 된 그가 앞으로 어떤 심정의 변화를 겪게 될지 지켜보는 것이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한편 KBS 2TV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5회는 18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iHQ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