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강간·성매매 고소사건 무혐의 판결 “팬들에게 감사, 반성의 계기로 삼겠다”

Comments (0) MUSIC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강간 등 4건의 고소사건과 관련해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6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2017. 3. 13. 박유천에게 제기된 강간 등 4건의 고소사건과 관련하여 4건 모두 무혐의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강남경찰서에서 성매매 의견으로 송치된 2차 고소사건에 대해서도 전혀 이유가 없어 무혐의처분을 하는 한편, 2차 사건의 고소인에 대해서는 같은 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무고죄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설명했다.

또 박유천의 소속사는 “또한 공갈 등으로 구속기소 된 1차 고소사건에 대해서는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지난 2017. 1. 17. 고소인 등 3인에 대하여 공갈미수 및 무고죄를 인정해 징역 2년 등의 실형을 선고했다”며 “3차 고소사건과 4차 고소사건의 경우에는 고소인들의 행방이 불명하여 무고죄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전하며, “이로써 지난해 6월부터 진행된 박유천과 관련된 모든 사건은 무혐의로 최종 종결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유를 불문하고 박유천은 본건으로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큰 사랑을 받은 사람으로서 도덕적인 책임감을 가지지 못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머리 숙여 깊이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또 “수사 결과를 지켜보며 끝까지 지지해 주신 국내외 팬 여러분에게 깊은 감사하다. 박유천은 이 사건을 공인으로서의 삶을 되돌아보고 반성하고 고민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다”고 전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