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사람’ 김봉한 감독 “장혁 역할 모티브, 김기춘 절대 아니다”

Comments (0) Film

영화 ‘보통사람’의 김봉한 감독이 김기춘 전 비서실장을 영화 캐릭터 모티브로 쓴 것이 아니냐는 물음에 답했다.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영화 ‘보통사람’ (감독 김봉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손현주, 장혁, 김상호, 조달환, 지승현과 연출을 맡은 김봉한 감독이 함께했다. 배우 장혁은 최연소 안기부 실장이자 악의 축 최규남 역할을 맡았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영화 속 장혁의 캐릭터가 현재 구속 중인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모티브로 한 것이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김봉한 감독은 “그때 찍을 때는 그분을 몰랐다. 솔직히 투자도 잘 안 됐고 제작비를 어렵게 마련했다. 그 팩트만큼은 맞다. 오해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또 “시나리오가 언제 나온 지는 보여드릴 수 있다. 날짜가 정확하게 있다. 절대 그분이 아니다. 우연의 일치다. 오해하지 마시길 바란다. 장혁 씨가 연기를 너무 잘한 것뿐”이라며 추측에 대해 선을 그었다.

실제 연기를 선보인 장혁은 “정말 두려웠다”며 “‘보통사람’이라는 영화에서 제가 맡은 역할은 누군가는 그럴 수 있다고 본다. 계속해서 있어왔다. 제가 성대모사를 한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누구를 모티브로 한 건 없다. 원칙과 소신을 지키면서 다른 사람들과 소통이 안 됐던 사람의 말투를 그렸다”고 설명했다.

영화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3월 23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