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공조’ 영화 첫 작품…시작을 잘한 것 같다”

Comments (0) Film

배우 임윤아가 스크린 데뷔 소감을 전했다.

10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영화 ‘공조’ (감독 김성훈)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현빈, 유해진, 김주혁, 장영남, 임윤아(소녀시대)와 김성훈 감독이 참석했다.

임윤아는 영화 ‘공조’가 스크린 데뷔작이다. 그는 “너무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만나서 영화의 시작을 잘 시작한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배우 임윤아는 진태(유해진)의 백수 처제 ‘박민영’ 역을 맡았다.

캐릭터 접근을 어떻게 했냐는 물음에 “감독님께서 너의 주변 사람들이 영화를 보고 ‘너네’라는 말을 들을 수 있게 해보자, 편하게 해보자고 하셨다. 감독님께서도 촬영장 분위기를 그렇게 만들어주셨고 너무 좋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자연스럽게 즐겁게 촬영을 하고 온 것 같다. 영화에서 보이는 것도 그렇게 나온 것 같다”고 흡족해했다.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장영남은 “개인적으로 설렜다. 윤아가 너무 예쁘고 친화적이 좋더라. 자연스럽고, 털털하더라”며 “현장에서 열심히 하려고 하고 꼼꼼히 체크하고 그런 모습이 보기 좋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공조’는 남한으로 숨어든 북한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남북 최초의 공조수사가 시작되고, 임무를 완수해야만 하는 특수부대 북한형사와 임무를 막아야만 하는 생계형 남한형사의 예측할 수 없는 팀플레이를 그린다. 1월 18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