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 현빈 “내가 멋있다고 생각해 본 적 없어”

Comments (0) Film

배우 현빈이 자신을 멋있다고 생각해 본 적 없음을 고백했다.

10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영화 ‘공조’ (감독 김성훈)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현빈, 유해진, 김주혁, 장영남, 임윤아(소녀시대)와 김성훈 감독이 참석했다.

현빈은 ‘공조’ 속 캐릭터에 대해 “말보다는 행동으로 표현하는 인물”이라며 “남한형사와 수사를 같이하면서 목적을 떠나, 인간 대 인간으로 동지애가 우정으로 조금이나마 변화하는 모습이 잘 전달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현빈은 영화 속 고강도 액션을 직접 소화해 극의 재미와 스릴을 더했다.

그는 “액션이 많은 영화라서 준비를 많이 했다. 3, 4개월 무술팀과 연습했다”며 “현장에서는 여유가 생겼었고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온 것 같았다”고 촬영 후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액션신이 워낙 많아서 위험했다. 액션 하는 게 아니라 액션 신을 찍기 위해 긴장하고 있던 게 힘들었던 것 같다. 부상이 없어야 했고 촬영기간 동안 온전한 몸을 유지해야 했다. 그 점이 신경 써야 했다”고 했다.

또 ‘공조’ 속 현빈의 주변 사람들이 ‘멋있다’라는 대사를 많이 한다. 자신이 어떨 때 멋있다고 느끼는지를 묻는 말에 그는 “감독님의 의도가 아닌가 싶다. 멋있게 보이길 원하셔서 그런 대사를 넣으신 것 같다”며 “(언제 멋있는지) 별로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 모르겠다”며 쑥스러운 듯 웃어 보였다.

영화 ‘공조’는 남한으로 숨어든 북한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남북 최초의 공조수사가 시작되고, 임무를 완수해야만 하는 특수부대 북한형사와 임무를 막아야만 하는 생계형 남한형사의 예측할 수 없는 팀플레이를 그린다. 1월 18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