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이민호, 대본에 푹 빠진 모습 ‘프로페셔널의 모습’

Comments (0) Drama

1205012

120501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이민호의 프로페셔널한 모습이 공개됐다.

SBS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 진혁 연출 /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은 5일 전지현과 이민호의 대본 열공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재미를 안길 판타지 로맨스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인연의 이야기를 펼쳐내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전지현과 이민호는 전생에서는 위험을 무릅쓰고 애틋한 사랑을 이어가는 세화와 담령을, 현생에서는 때로는 코믹하고 때로는 아련한, 묘하게 서로에게 끌리는 심청과 허준재를 연기하며 시청자들을 드라마 속으로 푹 빠져들게 만들고 있다.

캐릭터와 착 달라붙은 전지현과 이민호의 찰떡케미의 비결은 바로 대본. 촬영장 곳곳에서 쉬는 시간마다 대본을 손에 놓지 않고 집중하는 이들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120501-3

120501-4

120501-5

낮에도 밤에도 전지현의 연기 열정은 뜨겁게 타오르고 있다. 그녀는 빽빽한 스케줄에도 쉬는 시간마다 대본 공부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민호의 연기 열정도 남다르다. 장소 불문하고 대본을 소지하고 다니며 대본 삼매경에 빠진 이민호는 꼼꼼하게 전지현과 리허설을 해보고, 이희준과 모니터링을 하는 등 디테일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추운 날씨에도 사그라들지 않는 그의 연기 열정에 모든 스태프들이 더욱 힘을 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후문.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매회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는 시청자분들 덕분에 즐겁게 촬영을 하고 있다”면서 “배우들의 연기 열정과 스태프들의 노력이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분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모두가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오는 7일 수요일 밤 10시에 7회가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