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인어 전지현, 인간 세상 너무 신기해

Comments (0) Drama

110801

110801-1

‘푸른 바다의 전설’ 인어 전지현이 인간 세상 정복에 나선다.

오는 16일 첫 방송될 SBS 새 수목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 진혁 연출 /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판타지 로맨스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인연의 이야기를 펼쳐내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평생을 바닷속에 살면서 육지의 물건들을 접할 기회가 없었던 인어는 인간이 애용하는 휴대폰을 보며 신기해 하고,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궁금해하며 모든 인간의 것에 호기심을 보인다.

지난 번 공개된 티져영상 속에는 용감하게 세상 밖으로 직진을 감행한 인어의 모습이 포착됐는데, 횡단보도에서 아찔한 순간을 맞이한 뒤 결국 허준재(이민호)의 손에 이끌려 가는 모습이어서 많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110801-2

세상 물정 모르는 인어의 인간 세상 적응기가 예고된 가운데, 뭍에서 만난 준재와 인어가 어떤 알콩달콩한 모습으로 그려질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인간의 두 다리를 갖게 된 인어가 어색하지만 천천히 인간 세상에 적응해 나가는 모습이 드라마를 통해 그려질 예정이다. 예측할 수 없는 행동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낼 인어 전지현의 모습을 방송을 통해 꼭 확인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질투의 화신’ 후속으로 오는 16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