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연인’ 해수 (이지은), 처형위기 맞았다 ‘안타까운 운명’ 궁금증 UP

Comments (0) Drama

092703-3

092703-1

‘달의 연인’ 이지은이 황궁을 발칵 뒤집은 황태자 시해 시도 사건의 주범으로 몰려 처형위기를 맞았다.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조윤영 극본/ 김규태 연출/ 이하 달의 연인) 측은 오늘(27일) 11회 방송에 앞서 해수(이지은 분)의 처참한 상황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앞선 방송에서 4황자 왕소(이준기)는 황태자 정윤(김산호)을 제거하려는 어머니 황후 유씨(박지영)의 악행을 알게 됐고, 자신이 독배를 마신 뒤 입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를 억누르며 자리를 벗어나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연화공주(강한나)의 계략으로 인해 이 독배를 가져다 주게 된 이는 다름 아닌 다미원 궁녀 해수였다.

그런 가운데 이날 공개된 스틸에서는 해수의 처절한 모습이 담겨 있다. 공개된 스틸 속 해수는 옥살이는 기본으로 하얀 치마와 저고리를 피로 물들게 만든 험한 고문 속에서 혼절하는 등 처참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눈물짓게 한다.

092703-2

제작진에 따르면 해수는 황태자 정윤 시해 시도 사건의 주범으로 지목돼 황제의 처형 황명이 내려지게 된다. 황태자 시해 시도 사건의 배후를 자백하라며 갖은 고문이 이어지고, 이 같은 상황 속에서 혼절과 탈진을 오가며 안타까운 운명을 고스란히 겪어낼 예정인 것.

특히 억울하게 범인으로 몰린 해수에게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들은 황실을 발칵 뒤집는 사건의 중심으로, 황자들 간 황권 다툼의 불씨가 불타오르게 만드는 발화점이 된다. 처절하고 안타까운 운명의 서사시가 본격적으로 그려진다는 것이 제작진의 설명.

‘달의 연인’ 측은 “황태자 시해 시도 사건의 범인으로 몰린 해수가 어떤 운명을 맞이하게 될지 오늘 방송되는 ‘달의 연인’ 11회를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달의 연인’ 11회는 오늘(2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달의 연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