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첸, 아낌없는 매력발산! 엑소(EXO) 대표 출연으로 활약 떨쳐

Comments (0) TV Show

022402

첸이 그룹 엑소(EXO)의 대표로 선출돼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오늘(24일)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조희진/ 연출 황교진)에서는 중국 대륙을 휩쓴 대세 한류스타 4인방인 지석진-최성국-첸(EXO)-김은성(지상려합)이 출연하는 ‘오빤 중국스타일’ 특집이 펼쳐진다.

모든 멤버를 제치고 출연한 첸은 감미로운 솔로 발라드무대로 스튜디오를 감성에 젖게 만드는가 하면, 강렬한 춤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규현은 “소속사에서 ‘라스’ 섭외를 받고 누구를 내보낼지 고민을 하다가, 수호를 내보내려고 하던 차에 첸으로 바꾸었다고 해요”라며 첸이 엑소 대표로 선출돼 출연했음을 밝혔다. 이에 첸은 “’라디오스타’가 워낙 살벌하고 그런데, 저는 철벽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자신감을 드러내,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후 첸은 자신이 가진 매력을 아낌없이 쏟아내며 보는 이들을 환호케 만들었다. 그가 범상치 않은 입담으로 토크를 이어가는가 하면, “SM의 선택은 과연 옳았는지~”라는 4MC의 말에 스튜디오의 중앙으로 나와 파워풀한 품사위로 모두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든 것.

특히 이어 첸은 감성적인 발라드무대로 귀를 기울이게 만들었다. ‘중국 팬들을 뿅가게 할 노래’로 임창정의 ‘또 다시 사랑’을 선곡한 그는 이내 무대에 올라 부드러운 목소리와 폭발적인 감정이 어우러진 가창력으로 스튜디오를 후끈 달궜다는 후문이다. 이에 첸이 어떤 무대를 선사할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첸은 슈퍼주니어 려욱을 따르는 ‘려라인’임을 인정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는 지난 1월 려욱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당시를 언급했고, 규현이 자신을 따르는 ‘규라인’이 아니었던 것에 토라져있다고 밝혔으나 끝끝내 ‘려라인’인 것으로 정리돼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무엇보다 이날 녹화가 진행될수록 첸의 매력에 푹 빠진 4MC는 “착하고, 겸손하고, 느낌이 너무 좋잖아요 사람이”라며 칭찬에 칭찬을 더해갔다고 전해져, 이에 첸이 얼마나 강력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과연 그룹 엑소의 대표로 선출된 첸은 얼마나 매력적인 모습들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지, 그의 폭발적인 감성이 도드라진 발라드 무대는 어떤 감동을 선사할지는 오늘(24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오빤 중국스타일 특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MBC ‘라디오스타’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