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리데이’ 엑소 (EXO) ‘수호’에서 ‘배우 김준면’으로 첫 발걸음

Comments (0) Film

24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글로리데이’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지수, 김준면, (엑소 수호) 류준열, 김희찬과 연출을 맡은 최정열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글로리데이’는 소년과 성인의 경계에 선 스무 살 네 친구가 처음 여행을 떠나면서 겪게 되는 사선과 그 날의 기억을 가슴 먹먹하게 담아낸 청춘물이다.

엑소의 수호 이자 연기자로 출사표를 던진 배우 김준면은 성실하고 어른스러운 친구 ‘상우’역을 맡았다. 그는 “부모님이 안 계시고 할머니와 사는 가정 형편이 어려운 친구다. 할머니와 가정 형편 때문에 대학을 포기하고 군대 가기로 해서 어린 나이 내적 갈등을 겪는 고뇌를 가진 친구”라며 자신의 배역을 소개했다.

김준면은 ‘글로리데이’로 영화 첫 주연을 맡았다. 이에 대해 “부담이 컸다”며 “(촬영당시) 언덕진 동네 실제 집에서 촬영했다. 편해지려고 미리 촬영 장소를 물어보고 사전 답사를 하기도 했다”며 연기를 위한 노력을 언급하기도.

이어 “머리스타일도 고민했다. 여러 번 자르고 동네 미용실에서 자른 느낌으로 제품을 바르지도 않았다. 머리도 제가 말리고 그냥 촬영했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김준면은 ‘글로리데이’의 지수, 류준열, 김준희찬 배우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우연히 변요한 배우님과 친한 사람들이 모였더라. (대학) 동기 형이라 요한 형이라 부른다. 형을 통해서 봤던 친구들이 오디션을 봤다고 하더라. 그런데 같이 영화를 찍게 되었다. 한 명씩 오디션 됐다고 들었을 때 설레고 기대가 됐다”며 예감 좋은 만남에 대해 털어놨다.

‘글로리데이’ 네 친구 지수 – 김준면 – 김희찬 – 류준열

영화는 스무 살 청춘에 대한 이야기다. 김준면의 스무 살은 어땠을까. 그는 “스무 살 대학에 입학해서 중학교 3학년부터 연습생 가수 생활을 준비하고 있었다. 학업을 병행하면서 얻은 학교라 열심히 다니고 싶었다”며 “낮에는 학교에서 연극영화과에서 수업을 받고, 밤에는 회사에 가서 연습하면서 (하루를) 꽉 채우면서 살았다”고 말해 열심히 살았던 당시를 회상했다.

엑소의 멤버 도경수는 영화 ‘순정’으로 2월에, 김준면은 ‘글로리데이’로 3월에 관객을 만나게 됐다. 도경수에게 어떤 조언을 들었냐는 물음에 “저랑 영화도 자주 같이 보고 연기 이야기도 한다”며 “제가 연기과 인것을 알아서 딱히 조언하기 보다는 ‘잘하고 있죠? 믿을게요. 형’ 이런 식의 말을 항상 저에게 던져줬다”고 말해 멤버간에 돈독한 사이를 과시했다.

한편 영화 ‘글로리데이’는 3월 24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