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한 선생’ 이주영-걸스데이 유라 “워맨스? 첫 회부터 강렬한 장면 나와”

Comments (0) Drama

배우 이주영, 걸스데이 유라가 ‘힙한 선생’에서 워맨스를 예고했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JTBC 웹드라마 ‘힙한 선생'(연출 심나연, 극본 김아로미 이정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주영, 유라(걸스데이), 안우연, 지조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유라는 “첫 회부터 강렬한 장면이 나온다. (웃음) 이주영과 뽀뽀신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두 캐릭터의 끈끈한 관계가 나온다. 극 마지막에는 싸우기도 하지만, 굉장히 보고 싶어서 서로 안달 나는 관계가 된다”고 언급했다.

이주영은 “유라의 캐릭터 싱크로율이 높았다. 서로 연기 호흡이 되게 잘 맞았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심나연 감독은 “이유영은 촬영 마지막에는 다른 사람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싱크로율이 100%로 동화되는 것 같다”고 했고 “유라는 에너지 넘치는 부분이 캐릭터와 비슷했다”고 말했다.

또 “멀쩡하게 학교를 다니던 공슬기 선생이, 김유빈이라는 영어 기간제교사를 만나게 된다”며 “격식을 중요하게 생각하면서 살던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을 만났을 때 생기는 시원함 같은 거다. 서로가 서로에게 사이다가 된다”고 두 사람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JTBC가 올여름 선보이는 웹드라마는 참신한 아이디어, 발칙한 소재로 중무장해 기대를 불러 모으고 있다. ‘알 수도 있는 사람’에 이어 공개되는 ‘힙한 선생’은 무기한 노잼 생활에 지친 초등학교 음악전담교사 공슬기(이주영)와 기간제 영어전담교사 김유빈(걸스데이 유라)의 꿀잼 거듭나기 방과 후 프로젝트를 그린 코믹 스웩 드라마다.

한편, ‘힙한 선생’은 ‘알 수도 있는 사람’ 후속으로 오는 8월 14일 오전 7시 네이버 TV를 통해 첫 공개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ㅅ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