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수지 “연기와 음악, 둘 다 하는 사람으로 봐주셨으면”

Comments (0) STYLE@STAR

가수 겸 배우 수지가 매혹적인 분위기를 뿜어냈다.

5일 아시아 팬미팅 투어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수지의 ‘엘르’ 6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이번 화보는 만 스물셋, 수지의 아름다운 현재를 기념하기 위해 ‘엘르’ 코리아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페미닌한 슬립 드레스와 소녀스러운 크롭트 톱, 시크한 점프수트에 이르기까지 마치 영화 속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듯 다채로운 모습으로 완벽 변신한 수지. 빠져들 듯한 수지의 눈빛이 매혹적인 이번 화보는 럭셔리 워치 브랜드, 오메가의 트레저(Tresor)와 함께 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데뷔 이후, 가수와 연기자로 공백없이 일해 온 수지의 솔직담백한 생각을 들을 수 있었다. “특별한 휴식 기간 없이 꾸준히 일해 오니 어느덧 시간이 흘렀어요. 기대 이상의 결과가 나오지 않을 때도 있었지만 요즘에는 내가 하는 일들이 다 잘 될 수 없다고 생각해요. 모든 과정이 다음을 위한 ‘배움’의 단계라고 인지하면서요”

다음 활동에 관한 질문에는 “연기와 음악 밸런스에 대한 기준을 특별히 정해두진 않았어요. 제가 조율한다기보다 자연스럽게 흐름이 생겼던 것 같아요. 둘 다 하고 있고, 둘 다 하는 사람으로 봐주셨으면 좋겠어요”라며 그 당시에 더 끌리고, 더 두근거리게 하는 것을 선택하는 편이라며 일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수지의 화보 및 인터뷰는 ‘엘르’ 6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엘르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