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샤이니 키 “천재 해커 역할? 키보드 많이 두드려”

Comments (0) Drama

가수 겸 배우 샤이니 키가 ‘파수꾼’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새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연출 손형석, 박승우/ 극본 김수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시영, 김영광, 김태훈, 샤이니 키, 김슬기 등이 함께했다.

샤이니 키는 ‘파수꾼’에서 공경수 역할을 맡았다. 그는 “공경수는 해킹에 재능있는 친구다. 반면에 허술한 모습도 자주 보여준다. 과거의 아픔을 잊으려고 밝게 살아가려는 아이고, 인정받는 걸 좋아한다. TV 드라마로는 두 번째로 인사드리는데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샤이니 키는 드라마 ‘혼술남녀’를 통해 사투리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천재 해커 연기를 위해 준비한 것에 대해 “전 작품에서 ‘기범’도 굉장히 밟은 캐릭터였다. 겉으로는 밝지만 엄연히 다른 캐릭터다. 해커니까 컴퓨터 하는 게 안 어색해 보이려고 키보드를 많이 두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스케이트보드를 안 타봐서 준비했다. 처음에는 서 있는 거 자체도 힘들었다. 하다 보니 매력에 빠졌다. 경수 캐릭터와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한 일상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나버린 사람들이 모여 정의를 실현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MBC 드라마극본 공모전에서 장려상을 수상한 신선한 이야기로 계획. ‘역적’ 후속으로 5월 2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