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만나러 갑니다’ 소지섭 “사랑 연기 하고 싶었다”

Comments (0) Film

배우 소지섭이 ‘지금 만나러 갑니다’  출연 이유를 언급했다.

2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 이장훈)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소지섭, 손예진, 이장훈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소지섭은 “그간 무겁고 남성적인 작품을 했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시나리오 처음 받았을 때 느낌은 따뜻하고 설레기도 하고 먹먹하기도 했다”며 “그때 당시 사랑을 주제로 한 연기를 하고 싶어 했다. 작품이 저랑 잘 맞는 것 같았다”고 밝혔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1년 전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00만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이치카와 타쿠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일본과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동명이 작품을 영화화했다. 오는 3월 14일 개봉 예정.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