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X 김하늘, 22회 BIFF 개막식 사회자 확정 ‘5년 만의 재회’

Comments (0) Film


배우 장동건, 김하늘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되었다.

장동건과 김하늘은 오는 10월 12일(목), 다시 한번 환상의 호흡으로 영화제의 화려한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두 사람은 2012년 SBS드라마 ‘신사의 품격’ 이후 두 사람의 5년 만의 재회로 더욱 화제다.

1990년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으로 데뷔한 장동건은 영화 ‘친구'(2001), ‘태극기 휘날리며'(2003), ‘굿모닝 프레지던트'(2009) 등의 작품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왔다. ‘태극기 휘날리며’로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다양한 해외 합작 영화에도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최근에는 ‘브이아이피'(2017)의 개봉에 이어 ‘7년의 밤'(2017)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하늘은 영화 ‘바이 준'(1998)으로 데뷔해 ‘동감'(2000), ‘동갑내기 과외하기'(2003), ‘그녀를 믿지 마세요'(2004), ‘6년째 연애중'(2008), ‘블라인드'(2011) 등 다양한 작품에서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블라인드'(2011)로 대종상영화제와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최근 ‘여교사'(2017)를 통해 더욱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였다.

한편, 한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다음달 12일부터 21일까지 10일간 부산 일대에서 열린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