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청년경찰’ 박서준 “첫 주연영화, 재미있던 촬영..작품 좋게 나왔다” ①

Comments (0) Film

‘청년경찰’ 박서준이 영화 첫 주연 흥행 부담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7월 26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 제작 ㈜무비락)의 배우 박서준과 겟잇케이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청년경찰’에서 박서준은 의욕이 앞서는 경찰대생 ‘기준’역할을 맡아 상대역 강하늘과 더불어 찰떡궁합이 빛난 코믹 연기를 선보였다.

2015년 개봉한 영화 ‘악의 연대기'(백운학 감독)에 이어 ‘청년경찰’로 2년 만에 스크린 주연작을 꿰찬 박서준. 올해 KBS2 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주인공 고동만 역할로 안방극장 ‘로코킹’으로 확실한 자리매김을 했다. 이 인기를 스크린으로 옮겨 예비 관객들의 마음마저 사로잡을 전망이다.

‘청년경찰’로 첫 주연을 맡은 부담감을 묻는 말에 “부담감을 느껴야 한다면 스코어 정도”라며 “재미있게 촬영한 만큼 좋게 나올 것 같다. 너무 좋았던 순간들이다. 결과만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영화 속에서 박서준은 한겨울 날씨를 배경으로 엄청난 달리기 액션을 선보였다. 그의 모습은 경찰대 학생이 아닌, 체육대 학생이라도 해도 믿을만한 모습이었다.

“많이 뛰었다. 다른 점이 있다면 이번 영화에서 롱테이크가 있어서 그 상황에서 쭉 찍으면서 달리는 걸 촬영했다. 한 번에 길게 뛴 거다. 정말 찬 바람 때문에 토할 것 같았다. 많이 뛴다고 해서 지치는 스타일은 아닌데, 찬바람을 많이 마시니까 올라오더라(웃음)”

박서준은 현장체질 배우임을 고백했다. 그는 “현장에서 배우고 깨닫는 게 있지만, 배우러 가기보다는 프로정신을 갖고 맡은 바에 충실하려고 한다”며 “현장은 실전이다. 내가 맡은 역할은 나만이 할 수 있다. 그 누군가 생각한들 연기에 정답이 없는 것 같다”라고 자신만의 확고한 연기 철학을 밝혔다.

또 “내가 연기 한 게 답이다. 누군가가 이 역할을 하면 그 사람이 하는 게 답이고, 내가 하는 게 답”이라며 “남의 이야기보다는 주관을 가지고 역할을 표현하려 한다. 다른 장르를 할 때도, 도전보다는 완벽하게 소화하려고 노력한다. 어떤 장르든지 소화할 수 있는 배우가 되면 좋겠다”고 말해 배우로서의 바람을 드러냈다.

‘청년경찰’ 기준(박서준)은 극 초반 ‘내가 경찰이 되는 게 맞을까?’라고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대사가 등장한다. 기준처럼 ‘배우의 길을 가는 게 맞을까?’하고 고민했을 시점이 있었냐는 물음에 박서준은 “오디션에 낙방했을 때 그런 고민을 했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은 하고 싶었을 때를 생각해보면 많은 것들을 해온 거를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럼에도 계속 생각한다. 더 좋은 것들을 표현하고 더 잘하고 싶은데 어디까지 가능할까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물로 오늘 8월 9일 개봉 흥행몰이에 나선다.

[인터뷰②에 계속]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