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명당’ 조승우 “터닝포인트 ‘와니와 준하’…출연 불발됐으면 영화 안 했을 거예요” ②

Comments (0) Film

[인터뷰①에 이어]

“‘와니와 준하’에 출연하지 못했다면, 절대로 영화 안 했을 거예요”

최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명당'(감독 박희곤, 제작 (주)주피터필름)의 배우 조승우와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춘향뎐’(200년)을 시작으로 ‘와니와 준하'(2001년), ‘후아유'(2002년), ‘클래식’(2003년), ‘말아톤’(2005년), ‘타짜’(2006년), ‘고고70′(2008년), ‘퍼펙트 게임'(2011년) ’내부자들‘(2015년)에 이어 드라마 ’비밀의 숲‘(2017년), ‘라이프'(2018년)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반박불가 연기력을 선보였다.

특히 ‘말아톤’의 초원, ‘타짜’의 고니, ‘비밀의 숲’ 황시목 등의 선보인 연기는 대중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며 그의 인생 캐릭터로 꼽힌다. 수많은 연기 지망생들의 롤모델로 삼기 충분하다. 그런 조승우는 자신을 “무대 배우”라고 강조했다.

“데뷔는 영화였지만 전공은 연극이었다. 뮤지컬, 연극, 영화는 저에게 재미와 감동도 주고 도전의식도 심어준다. 무대에서는 채워지지 않는 자연스러운 연기를 배울 수 있고 해볼 수 있는 건 영화와 드라마다. 다 장점들이 있지만 가장 편한 곳은 역시 무대다”

많은 후배 배우들이 조승우를 롤모델로 삼는다는 말에 “고맙다. 너무 기분 좋은 일”이라며 웃어 보인 그는 실제 에피소드 하나를 들려줬다.

“한 작품 들어갈 때 그런 후배들을 많이 만난다. ‘여기까지 잘 올라왔다. 작품 재미있게 해보자”고 말을 전한다. 그런데 막상 공연 연습에 들어가서 내 연기를 보고 있는 그 친구의 시선이 느껴지면 진짜 부담스럽다. 내가 혹시라도 실수하면 실망감을 안길까 하는 그런 부담감이 생긴다”

쉼 없이 작품을 해와서일까. 요즘 조승우에게는 하나의 고민이 생겼다.

“원인은 모르겠는데 막 가슴 터질 것 같은 작품을 못 찾겠다. 여러 가지 면에서 좋고, 도전하고 싶고, 하고 싶어서 미쳐버릴 것 같은 작품을 하고 싶은데 찾을 수 없는 것 같다. 이 시기가 지나면 또 열정이 불타오르지 않을까 기대는 있다”

수많은 인생캐릭터를 가지고 있는 조승우가 꼽는 인생의 터닝포인트 작품은 뭘까. 대답은 의외였다.

“‘와니와 준하'(감독 김용균)다. ‘춘향뎐’으로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그 뒤로는 섭외가 없어서 작품을 할 수 없었다. 다시 대학로 소극장 무대로 돌아왔고 영화를 안 할 생각이었다. 그때 ‘와니와 준하’ 김용균 감독님이 김희선 동생 역할을 제안 주셨고, 1차 오디션을 봤다. 그런데 감독님을 제외한 제작진분들이 저를 무안할 정도로 싫어하셨다. 이후 다시 2차 오디션을 봤는데, 감독님께서 직접 상대역 대사를 쳐주시고, 그 영상을 사람들에게 보여주면 캐스팅을 설득했다. 그렇게 ‘와니와 준하’를 촬영했다. 그 작품 아니었으면 영화 안 하고 있었을 거다”

“현장에서도 보통 조연 배우들에게는 의자가 없는데, 감독님이 선뜻 자신의 의자를 내주시면서 모니터하라고 배려해주셨다. 그때 느꼈던 따뜻함과 감동은 내가 배우 생활 끝나는 순간까지 기억이 날 것 같다. 김용균 감독님은 정말 은인이시다”

‘명당’ 이후 조승우의 차기작은 오는 11월 시작되는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다. 2015년 ‘스위니 토드’ 이후 3년의 무대 공백기를 가진 셈이다.

“그 덕에 ‘비밀의 숲’도 하고, ‘라이프’, ‘명당’도 할 수 있었다.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를 못 보신 분들이 계셔서 아차 싶었다. 뮤지컬 컴퍼니에서 했던 작품을 계속하는데 후배들 앞길 막는 거 아닌가 싶은 생각도 했다. 또, 관객분들이 같은 작품을 여러 번 한다고 지겨운 배우가 될까 걱정도 됐다. 다행히 공연 다시 해줘서 고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여름 극장가 못지않게 추석 극장가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한주 일찍 개봉한 ‘물괴’부터 같은 날 개봉한 ‘협상’, ‘안시성’, ‘명당’이 한국영화 3파전이다. 재미있는 건 영화 ‘클래식’(2003년)의 인연들이 경쟁에 함께 한다는 것. ‘클래식’에서 손예진은 조승우와 연인이었고, 조인성은 그의 아들 역할이었다.

성묘를 다녀오고 ‘명당’을 보면 영화가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는 기자의 말에 “김성균 배우가 자꾸 성묘 다녀오시면 저희 영화 생각날 수 있다고 말하고 다닌다. 영화에서 묘를 놓고 서로 땅을 차지하려고 싸우는데 좀 그렇지 않나. (웃음) 그냥 추석 때 맛있는 거 드시고 나들이 겸 가족들과 함께하면 어떨까 한다”라며 천재 지관의 곧은 성품이 묻어나는 대답으로 마무리했다.

한편, 조승우의 신작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으로 지난 19일 개봉해 전국 극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