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하정우 “강림 캐릭터, 원작 진기한 임무까지 수행해”

Comments (0) Film

‘신과함께’ 하정우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신과함께'(감독 김용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하정우, 주지훈, 차태현, 김향기, 이정재, 김용화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하정우는 자신의 캐릭터 ‘강림’에 대해 “원작에 진기한 캐릭터가 있다. 강림이 진기한의 임무까지 수행한다”며 “그러면서 재판을 진행하고 자홍을 변호한다”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덧붙여 “저승차사여도 사람이었다. 그렇게 요괴스러운 모습을 하고 다니진 않는다.하늘을 날기도 하고 순간이동을 하기도 한다”라고 했다.

이어 “캐릭터 포스터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사람과 크게 다르진 않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저승차사 ‘해원맥’(주지훈)과 ‘덕춘’(김향기)은 화재현장에서 숨을 거둔 소방대원 ‘김자홍’(차태현)을 데리고 또 다른 차사 ‘강림’(하정우)을 만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는 여정을 그린다. 오는 12월 20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