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차태현 “원작과 다른 김자홍 직업, 더 보여줄 부분 많아”

Comments (0) Film

‘신과함께’  차태현이 ‘김자홍’ 캐릭터의 원작과는 다른 직업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신과함께’(감독 김용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하정우, 주지훈, 차태현, 김향기, 이정재, 김용화 감독이 자리했다.

원작인 웹툰 ‘신과함께’에서 김자홍 역할은 회사원 역할이었다. 영화에서는 소방관으로 직업이 바뀌었다.

이날 차태현은 “선택권이 있는 건 아니지만 원작도 원작에 있는 자홍도 매력 있지만, 영화의 자홍도 소방관이라는 직업도 좋았다”며 “많은 것들을 배우 입장에서 많은 것을 더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이 충분히 있다. 영화에서의 자홍 역할도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소방관 역할이 훨씬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서 이렇게 바꾼 것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김용화 감독은 “원작에서 힘없고 나약한 회사원 김자홍 캐릭터를 그대로 가져갔다. 상황적으로 영화의 부분은 영화는 2시간 동안 조금 더 필사적인 인물이 필요했다. 그가 하는 행동이 원작과 닿아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떻게 해도 잘 살 수 없는 세상이다. 젊은이들 온갖 일을 다 하고 포부가 있어도 잘 살 수 있을까 하는 생각로 조금 변주를 하더라도 괜찮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영화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저승차사 ‘해원맥’(주지훈)과 ‘덕춘’(김향기)은 화재현장에서 숨을 거둔 소방대원 ‘김자홍’(차태현)을 데리고 또 다른 차사 ‘강림’(하정우)을 만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는 여정을 그린다. 오는 12월 20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