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지금 만나러 갑니다’ 세 번째 대표 멜로 되길”

Comments (0) Film

배우 손예진이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 세 번째 대표 멜로 작품이 됐으면 하는 바람을 전했다.

2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 이장훈)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소지섭, 손예진, 이장훈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손예진은 “‘내 머리 속의 지우개’, ‘클래식’을 사랑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하다”며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의 힘을 준 소중한 영화”라고 했다.

이어 “그런 멜로 영화를 뛰어넘을 수 있고 관객분들께 좋은 멜로를 보여드리기 위해 시나리오를 찾았었다. 그러면서 이번 작품이 저의 세 번째 대표 멜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죽은 아내가 다시 돌아온다는 설정 자체가 ‘내 머리 속의 지우개’, ‘클래식’ 보다 판타지적인 영화”라며 “두 영화에 비해서 ‘수아’ 캐릭터는 현실적으로 그리려고 했다. 기존 멜로의 청순한 모습이 아니라 옆에 있는 친구 같은 느낌으로, 훨씬 현실적이고 재미있는 캐릭터를 그리려고 노력했다”고 말해 영화에 거는 기대감을 더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1년 전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00만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이치카와 타쿠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일본과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동명이 작품을 영화화했다. 오는 3월 14일 개봉 예정.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