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2년 연속 뮤지컬 ‘마타하리’ 발탁…반항아 ‘택르망’이 온다

Comments (0) MUSIC

빅스 정택운 (레오) 가 뮤지컬 ‘마타하리’로 돌아온다.

정택운은 오는 6월 재연을 알린 대형 인기 뮤지컬 ‘마타하리’ 남자 주인공 아르망 역으로 1년 만에 캐스팅 됐다.

지난해 3월 초연된 ‘마타하리’에서 아르망 캐릭터를 맡아 완벽한 사랑꾼의 모습을 보여준 그는 이번 ‘마타하리’에서는 거침없는 반항아적인 캐릭터가 부각될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정택운이 맡은 아르망은 항공 사진을 찍는 군인으로, 강인하고 거침없는 반항아적인 인물이다. 라두 대령의 지시에 따라 마타하리를 감시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접근하지만 마타하리의 순수한 모습에 사랑을 느끼고 마타하리를 구하기 위해 라두 대령과 대립한다.

정택운은 지난 초연 당시 캐릭터에 대한 탁월한 이해력과 파워풀한 고음이 돋보이는 가창력으로 발군의 실력을 발휘했다. 풍부한 감정 연기와 마타하리와의 애틋한 케미로 매번 관객을 매료시킨 바 있다. 폭발적 사랑과 지지를 받아 ‘택르망’이라는 별칭까지 얻었던 정택운이 다시 한 번 캐스팅되면서 한층 더 풍부해진 무대 매너와 캐릭터 소화 능력으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택운은 지난 2014년 ‘풀 하우스’로 뮤지컬에 데뷔했으며, 2016년 ‘마타하리’에서의 활약에 힘입어 최근에는 ‘몬테크리스토’에서 극의 핵심인물 알버트 역에 캐스팅 돼 뮤지컬 대세돌에 등극했다. 인기 남성 그룹 빅스의 메인보컬답게 노래 실력은 물론, 극적 긴장감을 높이는 섬세한 연기력으로 작품의 극적 재미와 긴장감을 배가시켰다는 호평을 받으며 뮤지컬계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

EMK뮤지컬컴퍼니의 첫 창작 프로젝트인 뮤지컬 ‘마타하리’는 제 1차 세계대전 중 이중 스파이 혐의로 총살 당한 아름다운 무희 마타하리의 드라마틱한 일생을 바탕으로 하는 작품이다. 2016년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 후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뜨거운 찬사를 받았으며, 제1회 한국뮤지컬어워즈 2개 부문(프로듀서상, 무대예술상)과 제5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3개 부문(올해의 뮤지컬상, 무대예술상, 여자인기상)을 석권하고 제12회 골든티켓어워즈 골든티켓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2017년에 돌아오는 ‘마타하리’는 새로운 연출가 스티븐 레인(Stephen Ravne)을 필두로 1차 세계대전이라는 특수한 시대적 배경을 세밀하게 묘사해 마타하리가 왜 스파이가 될 수 밖에 없었는지 설득력 있게 표현할 예정이다. 무대와 음악에도 변화를 줘 드라마틱하고 매혹적이며 서스펜스가 살아있는 작품으로 탄생시킨다는 계획이다.

한편 정택운이 아르망 역으로 출연을 확정한 뮤지컬 ‘마타하리’는 오는 6월 16일부터 8월 6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하며 1차 티켓 오픈은 4월 18일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EMK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