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압도적인 시청률, 그 중심에는 배우 도경수가 있다.

Comments (2) Drama

‘백일의 낭군님’이 방송 첫 주부터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첫 방송부터 호평을 받으며 뜨거운 반응을 일으킨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제작 에이스토리). 방송 2회 만에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6.2%, 최고 8.1%를 기록하며, 전 연령층 남녀 시청률 모두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tvN 월화드라마의 최고 시청률 기록을 경신해나가고 있는 ‘백일의 낭군님’이 사랑을 받은 이유 세 가지를 짚어봤다.

왕세자 이율(도경수) 실종 사건과 암살 배후, 세자빈 김소혜(한소희)의 회임 등 첫 방송부터 충격적인 사건의 연속으로 몰입도를 높인 ‘백일의 낭군님’. 율 스스로 궁시를 통해 암살 배후가 김차언(조성하)이었다는 사실을 알아내면서 빠른 전개가 이어졌다.

특히 모든 것을 알고도 “다정히 손을 한번 맞잡은 적이 없는데 회임을 하였다. 내 절친한 벗의 얘기라오”라는 율과 회임을 숨기고 있는 소혜의 심리전은 보는 이들까지 긴장시킨 쫀쫀한 장면이었다. 이후, 율이 기억을 잃고 원득으로 전락한 2회 엔딩 역시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심장이 쫄깃해지는 전체적인 전개 속에 위트 있고 코믹한 웃음 포인트는 극을 빈틈없이 꽉 채워주고 있다. 현대 신조어인 ‘이생망(이번 생은 망했어요)’, ‘진지충’ 등을 스토리와 어울리는 대사로 담아내어 분위기를 가볍게 환기시켰다. 뿐만 아니라, 권력 암투가 벌어지는 궐내와 달리 평범하고 친숙한 송주현 마을 사람들은 웃음을 자아내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홍심(남지현)과 티격태격 다투는 아전(이준혁)의 능청스러운 말투는 첫 회부터 “굉장허네”라는 입에 착 붙는 명대사를 탄생시켰다. 이처럼 다양한 웃음 포인트들은 원득과 홍심의 혼인 생활이 시작되면서, 송주현 마을 사람들을 통해 더욱 유쾌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모든 시청자들이 기다리고 있는 율과 홍심의 로맨스. 백일간의 혼인담이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지난 1, 2회를 통해 어린 시절부터 시작된 애틋한 로맨스 서사가 드러났다. 율의 아버지(조한철)를 용상에 앉히기 위해 윤이서(남지현)의 가문을 몰락시킨 김차언. 그리고 이서에 대한 죄책감을 지니고 16년 동안 “잊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잊혀지지 않는 것”이라며 그리워해온 율의 안타까운 감정은 이후 부부의 연을 맺게 되는 원득과 홍심의 이야기에 깊이를 더했다.

한편, ‘백일의 낭군님’,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tvN 방송된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tvN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Responses to ‘백일의 낭군님’ 압도적인 시청률, 그 중심에는 배우 도경수가 있다.

  1. 말랑 댓글:

    도경수 진짜 잘함 남지현의 야물딱찐 연기도 너무좋고ㅋㅋ 진짜 굉장혀 백일의 낭군님👍

  2. 포도 댓글:

    도경수도 잘했고 다른 모든 배우의 열연 + 매력적인 스토리 + 영상미 덕분이 아닐까. 안될 수가 없는 작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