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미쓰 와이프’ 엄정화, “바람기 많은 송승헌으로 한 달 살고 싶어”

Comments (0) Film

1

[Spot] ‘미쓰 와이프’ 엄정화, “바람기 많은 송승헌으로 한 달 살고 싶어”

13일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미쓰 와이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엄정화, 송승헌과 연출을 맡은 강효진 감독이 함께했다.

<미쓰 와이프>는 잘나가는 싱글 변호사 ‘연우’가 우연한 사고로 인해, 하루 아침에 남편과 애 둘 딸린 아줌마로 한 달간 대신 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유쾌한 인생반전 코미디다. 엄정화는 잘나가는 변호사 ‘연우’ 역을 맡았다.

그는 “연우가 패닉에 빠지는 역할이라 너무 자연스러워도 안 됐다. 한 달 동안 연우가 아니라는 걸 들키면 안 됐다. 패닉을 견디는 연기를 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엄정화는 송승헌과의 첫 연기 호흡에 대해 “만나지지 않을 거로 생각했다. 이 만남이 저도 신선했다. 송혜교, 김태희처럼 정말 아름다우신 여배우들과 함께하셨는데 의외였다”라고 답했다. 이어 “호흡은 좋았다. 송승헌 씨가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을 매번 보여줬다”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연출을 맡은 강효진 감독은 “처음 두 사람의 조합을 생각하지 않았다”며 “생각보다 완벽한 캐스팅이 되었다. 주변에서 독특하고 기대된다는 반응이었다. 두 분의 캐스팅이 좋았다”고 평했다.

5

송승헌은 엄정화에 대해 “카리스마 있고 최고의 디바면서 최고의 배우다. 다가가지 못할 아우라를 가지셨는데, 실제 만나서 사석에서 이야기하면 아기 같고 소녀 같다”며 “깍쟁이 같고 콧대 높을 것 같지만 그런 선입견을 깨버린다”며 그녀의 반전매력을 표현했다.

엄정화의 영화 <댄싱퀸>에서 배우 라미란과 찰떡궁합 연기호흡을 선사한 적이 있다. 이번 영화에서도 동반 출연한다. 이에 대해 “진짜 친구 같다. 제가 라미란보다 언니지만 인연이 각별하다. 어떤 드라마나 영화에서 만나도 편하다. 항상 함께하고 싶다”며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다.

누구의 인생을 살아보고 싶은가를 묻는 질문에 “여자라면 춤을 잘 출 수 있는 발레리나로 살고 싶다. 무대 위에서 아름답게 마음대로 춤을 출 수 있는 기분이 어떨까”라며 상상했고 “남자라면 송승헌이다. 어떤 기분으로 사는지 궁금하다. 바람기 많은 송승헌으로 한 달 살고 싶다. 진짜 막살아보고 싶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촬영 중에 힘든 점으로 ‘추위’를 꼽았다. “겨울에 촬영했다. 늦가을에 시작해 겨울을 지났다. 연우가 나오는 신이 많아서 스태프들과 감독님과 회차를 함께했다. 행복했다. 추운 것 빼고는 즐거웠다”고 말해 그의 뜨거웠던 열기 열정을 느끼게 했다.

한편, <미쓰 와이프> 8월 13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