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미쓰 와이프’ 송승헌, ‘애처가 역할은 신의 한 수’

Comments (0) Film

4

[Spot] ‘미쓰 와이프’ 송승헌, ‘애처가 역할은 신의 한 수’

13일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미쓰 와이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엄정화, 송승헌과 연출을 맡은 강효진 감독이 함께했다.

<미쓰 와이프>는 잘나가는 싱글 변호사 ‘연우’가 우연한 사고로 인해, 하루 아침에 남편과 애 둘 딸린 아줌마로 한 달간 대신 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유쾌한 인생반전 코미디다.

송승헌은 자상한 애처가 남편 ‘성환’ 역을 맡았다. 그는 “구청 공무원 역할이다. 갑자기 변한 패닉에 빠지지만 와이프와 가족을 사랑하는 허당인 남편”이라고 캐릭터 설명을 더 했다.

특히 이번 연기에 대해서는 “너무 즐겁게 촬영했다. 코믹 연기에 대해서 도전으로 생각하시는데 제 시작이 시트콤이었다”며 “지금도 가장 즐거웠던 촬영으로 ‘남자 셋 여자 셋’을 말한다. 그때만큼 즐겁게 재미있게 찍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더욱이 그는 ‘쓸데없이 잘생긴 애처가’도 연기한다. 이에 대해 “진짜 신의 한 수다. 다른 배우를 생각할 수 없게 만든다. 아기 아빠에 구청 공무원이다. 많은 분들이 의외의 느낌으로 많이 웃으시고 공감하실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3

‘첫 부부 연기 호흡 기대주세요’ 엄정화-송승헌

송승헌은 엄정화와 첫 연기 호흡을 맡았다. 그의 첫 인상에 대해 “이미지가 너무 좋고 섹시 퀸이고 사실 조금 어려워했다. 막상 촬영현장에서 만나니 뭐랄까 소녀 같으시다. 너무나 배려심도 많고 의외의 모습을 많이 봤다”고 말했다.

엄정화는 송승헌의 매력으로 웃음을 꼽았다. “제가 몇 번 이야기는 한 적이 있는데 촬영이 지연되면 스태프도 지치고 우리도 좀 지친다. 언제 한번 송승헌이 활짝 웃은 적이 있다. 사람이 웃는 모습에 사람을 치유할 수 있구나 아름다웠다. 참 힘이 난다”며 웃어보였다.

덧붙여 “송승헌은 따뜻한 남자다. 촬영에 손잡는 신이 있으면 핫팩을 쥐고 있다가 손을 잡아 준다. 그런 배려는 처음 받아봤다. 추울 때가 아니어도 항상 해주시더라. 배려가 녹아있다. 매번 감동을 받았다”며 마음마저 따뜻한 그를 칭찬하기 바빴다.

2

‘어색한 건 못 참아’ 진지한 분위기에 웃음을 주고 싶다는 송승헌

송승헌은 아역배우 서신애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신애가 ‘아빠’라고 해야 하는데 대사를 하고 자기 얼굴이 빨개지더라. 자기가 쑥스럽다며 ‘아빠’소리 안 나온다고 했다. 저도 ‘아빠’ 소리는 처음 들어봤다. 새로운 느낌”이라며 웃어 보였다.

누구의 인생을 살아보고 싶은가를 묻는 질문에 “정말 영화 같은 이야기다”며 “축구를 좋아하는데 ‘호날두’처럼 내가 축구를 잘하면 어떨까 싶다”고 말했다.

송승헌이 딸 아이를 낳으면 진짜 딸바보가 될 것 같다는 의견에 “저도 개인적으로 조카들이 있지만 아무래도 딸들이 애교가 많은 것 같고, 나중에 결혼 한다면 딸을 먼저 낳고 싶은 바람이 있다”며 예비 딸바보 아빠 모습을 드러냈다.

한편, <미쓰 와이프>는 8월 13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