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고아라X김명수X성동일 등, 첫 대본 리딩..색다른 법정 드라마

Comments (0) Drama

‘미스 함무라비’가 첫 대본 리딩부터 디테일 다른 법정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연출 곽정환, 극본 문유석, 제작 스튜디오앤뉴)가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강한 자에게 강하고 약한 자에게 약한 법원’을 꿈꾸는 이상주의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 섣부른 선의보다 원리원칙이 최우선인 초엘리트 판사 임바른, 세상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부장 판사 한세상, 달라도 너무 다른 세 명의 재판부가 펼치는 生리얼 초밀착 법정 드라마다.

지난달 16일 진행된 대본 리딩 현장에는 곽정환 감독, 문유석 판사를 비롯해 고아라, 김명수(엘), 성동일, 류덕환, 이엘리야, 김영옥, 이원종, 고인범, 박순천, 이철민 등 탄탄한 연기력에 개성까지 갖춘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열띤 연기 열전을 펼쳤다.

대본 리딩 시작에 앞서 문유석 판사는 “‘미스 함무라비’는 소박하지만 자기가 선 자리에서 세상을 바꾸고자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정의하며 “글자들이 벌떡 일어나 펄펄 살아 움직이게 만들 마법을 부려주실 진짜 작가님들은 여기 계신 여러분이다. 두근대는 마음으로 지켜보겠다”는 남다른 소감으로 박수를 받았다. 동명 원작소설 작가인 문유석 판사가 대본까지 집필한 만큼 현실적이고 리얼한 에피소드가 유쾌한 웃음을 유발하다가도 어느새 가슴 먹먹한 여운을 남기며 배우들과 현장에 모인 제작진들까지 눈물짓게 만들기도.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 역으로 연기 변신에 나서는 고아라는 특유의 에너지를 발산하며 캐릭터에 딱 맞는 최적의 캐스팅임을 입증했다. 생글거리는 얼굴로 꼰대들에게 일침도 날릴 줄 아는 ‘사이다 자판기’ 캐릭터답게 유쾌하고 통통 튀는 매력으로 활력을 불어넣었다. 감정에 한껏 몰입한 장면에서 눈물까지 뚝뚝 흘리며 극에 빠져든 고아라의 모습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 올렸다.

김명수는 우월한 비주얼에 섹시한 두뇌까지 장착한 엘리트 판사 임바른 그 자체. 시니컬한 원칙주의자지만 속내 깊고 의외의 허당기가 매력인 임바른 역을 담백하면서도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상주의자 박차오름과 원칙주의자 임바른 사이에서 중심을 잡을 현실주의 부장 판사 한세상 역의 성동일은 좌중을 압도하는 명불허전 연기로 웃음을 유발하면서도 묵직한 존재감으로 극을 이끌었다. 특히, 달라도 너무 다른 세 판사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이 거침없이 주고받으며‘빵빵’ 터트리는 차진 연기에 현장은 그야말로 웃음으로 초토화, 의심의 여지없는 찰떡 호흡이 꿀잼 지수를 높였다.

묵직한 존재감을 발휘하는 김영옥이 시장통 터줏대감이자 박차오름(고아라) 할머니 역으로 극의 무게중심을 잡았다. 정보왕(류덕환)이 소속된 민사 43부의 부장판사 배곤대 역을 맡은 이원종과 만년 7급 계장 맹사성 역의 이철민이 디테일 강한 리얼한 감초 연기로 대활약을 예고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켰다. 고인범과 박순천은 임바른(김명수)의 부모로 분해 기대감을 높였다. 여기에 안내상, 이태성, 차수연, 김홍파, 차순배, 이칸희 등도 합류해 극에 힘을 더할 예정이다.

대본리딩을 마친 곽정환 감독은 “대본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는데 배우들의 연기가 더해지니 감동이 가슴으로 전해졌다”는 진심 어린 소감으로 배우와 작품에 대한 신뢰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미스 함무라비’는 동명 원작소설 작가인 문유석 판사가 직접 대본까지 집필해 생동감 넘치는 생활밀착형 리얼 법정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여기에 ‘추노’, ‘도망자 플랜B’, ‘THE K2’의 곽정환 감독이 연출을 맡으며 상반기 기대작으로 급부상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후속으로 오는 5월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스튜디오앤뉴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