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영국-네덜란드-스페인 유럽 3개 도시 월드투어 ‘글로벌 행보’

Comments (0) MUSIC

그룹 몬스타엑스가 지난 서울 공연에 이어 유럽에서 월드 투어(더 커넥트)를 이어간다.

몬스타엑스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몬스타엑스가 최근 ‘2018 MONSTA X WORLD TOUR’ 의 서울 공연을 성황리에 마치고, 오는 6월 17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런던을 시작으로 23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페인 마드리드 등 유럽 3개 도시를 도는 월드 투어 유럽 공연으로 현지 팬들과 만난다”고 밝혔다.

몬스타엑스는 오는 6월 17일 영국 런던 EVENTIM APOLLO(이븐팀 아폴로), 2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AFAS LIVE(AFAS 라이브), 23일 스페인 마드리드 PALACIO VISTALEGRE(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각각 유럽 투어 공연을 펼친다.

지난해 몬스타엑스는 프랑스 파리, 독일 베를린, 러시아 모스크바를 도는 첫 번째 유럽 투어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몬스타엑스는 독보적인 음악 색깔과 강렬한 퍼포먼스로 현지 관객들을 홀리며 ‘글로벌 대세’의 도약을 알렸다. 특히 유럽 관객들은 한국어 가사도 함께 따라 부르며 환호해 몬스타엑스의 현지 인기를 실감하게 하기도 했다.

최근 영국의 유명 일간지 ‘가디언'(The Guardian)은 몬스타엑스가 지난 3월 발표한 앨범 와 수록 타이틀곡 ‘Jealousy'(젤러시)에 대해 현지 지면을 화려하게 장식하며 몬스타엑스와의 인터뷰를 자세히 소개했다. ‘메트로’ 역시 “몬스타엑스 멤버들의 음악성, 프로듀싱 능력과 퍼포먼스” 등에 대해 상세히 보도했다.

더불어 네덜란드 매체 아르티스엔 니우스'(Artiesten Nieuws)에서는 오는 6월 20일 열릴 암스테르담 콘서트를 언급하며 “도시의 멋진 쇼가 될 것”이라고 공연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이처럼 몬’스타엑스는 현지 관객뿐만 아니라 언론으로부터 큰 집중을 받으며 유럽 투어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날로 키워가고 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5월 성료한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올해 8월까지 영국, 네덜란드, 스페인 등 유럽과 아시아, 북미, 남미 등 전세계 18개 도시서 개최되는 월드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해 16개 도시 17회 공연을 펼치며 첫 월드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몬스타엑스는 두 번째 월드투어에서 더 많은 도시를 누비며 그들의 매력을 알린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