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김준면X하연수, 깜짝 포옹 ‘무슨 일?’

Comments (0) Drama

드라마 ‘리치맨’ 김준면이 하연수를 끌어안았다.

오늘(16일) 밤 11시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리치맨’(연출 민두식/극본 황조윤·박정예/제작 iHQ) 3회에서 김준면(이유찬 역)과 하연수(김보라 역)의 깜짝 포옹을 예고했다.

지난 2회 방송에서는 정부 프로젝트에 가짜 보안팀장으로 얼떨결에 참여하게 된 김보라(하연수)와 그녀의 도움을 받아 만찬장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거둔 이유찬(김준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그러나 마지막에 김보라의 말실수로 프로젝트가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다.

자신의 프로젝트를 망친 그녀에게 불같이 화를 내던 이유찬과 그의 앞에서 눈물만 뚝뚝 흘리고 있던 김보라. 그런 두 사람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예정이다.

계약이 끝난 줄로만 알았던 김보라가 다시 넥스트인 사무실에 나타나 이유찬과 마주했다. 그뿐만 아니라 타인에게 그 어떤 관심도 갖지 않은 채 ‘김분홍’이라는 인물만을 그리워하던 이유찬이 김보라에게 포옹하고 있어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든다.

앞서 불꽃 튀는 첫 만남부터 거대 사기 프로젝트(?) 속에서 보여준 호흡까지 남다른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한 두 사람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긴 것인지 오늘(16일) 방송될 3회에 대한 궁금증이 폭발하고 있다.

한편,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김준면과 하연수의 관계 변화는 오늘(16일) 밤 11시 드라맥스와 함께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리치맨’ 3회에서 공개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iHQ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