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컴백 “데뷔 3주년, 러블리너스와 함께 활동 즐기고 싶어”

Comments (0) MUSIC

그룹 러블리즈가 3집 앨범 발매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그룹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 3집 미니앨범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러블리즈 멤버 미주는 “여러분 귓가에 멤도는 ‘종소리’였으면 좋겠다. 계속 멤도는 선물이었으면 한다”고 했고, 지애는 “힘들고 지칠 때 기분이 좋아지는 그런 앨범이면 좋겠다”다고 바람을 전했다.

베이비 소울은 “러블리즈가 3주년을 맞이하고 낸 앨범이다. 러블리즈에게도 러블리너스에게도 새로운 출발점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고, 수정은 “3년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이다. 함께 있어 준 러블리너스와 함께 앨범을 신나게 즐기고 싶다. 이번 노래가 신나고 경쾌하다. 즐겁게 무대를 즐겼으면 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케이는 “날씨가 많이 추워지고 있다. 따뜻함을 드릴 수 있는 앨범인 것 같다. 무대 보고 따뜻한 온기를 얻어가셨으면 한다”고 했고, 진은 “이 뜻을 담아서 손난로 같은 앨범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수는 “추억과 향수가 될 수 있는 앨범인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이 노래를 듣고 러블리즈 ‘종소리’가 들려 올 때 자신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노래였으면 한다”고 했고, 예인은 “팬분들과 돈독해지는 앨범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번 러블리즈 새 타이틀곡 ‘종소리’는 신선하고 중독성 있는 일렉트로팝(ELECTRO-POP)에 설렘 가득한 가사와 러블리즈만의 특색 있는 보컬과 감성이 더해졌다. 더불어 미니 3집 ‘Fall in Lovelyz’에 수록된 총 7곡을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인트로 곡 ‘Spotlight’부터 ‘삼각형’, ‘그냥’, ‘FALLIN’’, ‘비밀정원’, ‘졸린 꿈’까지 동화적인 상상력과 계절의 분위기를 담은 곡들로 완성도 높은 앨범으로 기대감을 모은다.

한편, 러블리즈는 오늘 오후 6시 미니 3집 ‘Fall in Lovelyz’를 발매하며, 오후 8시에는 팬들을 위한 쇼케이스를 개최,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