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이해영 감독이 밝힌 #15세 관람가 #열린 결말

Comments (0) Film

이해영 감독이 ‘독전’의 관람가와 열린 결말에 대해 입을 열었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조진웅, 류준열, 박해준, 차승원, 이해영 감독님이 참석했다.

이날 공개된 ‘독전’은 배우가 마약을 하는 장면, 노출, 폭력적인 장면들이 다수 등장했지만 영등위 심사에서 15세 이상의 관람가를 받았다.

연출을 맡은 이해영 감독은 “자극적일 수 있는 설정은 시나리오부터 있었다”며 “감독으로서 내가 표현하고 싶은 만큼 충분히 표현했다. 편집할 때도 등급을 생각해서 편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만족스럽게 작업했다. 다만 연출과 편집을 할 때 자극을 위한 자극은 지양하자는 생각을 했다. 주인공이 여러 인물을 만나면서 권선징악을 향해가는데 그런 의도들이 잘 반영돼 나온 등급 결과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독전’의 결말은 그야말로 열린 결말이다. 영화를 보는 관객이 생각하는 대로 귀결되는 방식을 취했다.

이해영 감독은 “엔딩 관련된 것은 열어 두는 편이 좋은 것 같다”며 “불친절한 엔딩일 수도 있고 어떤 분들에게는 적극적으로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 여러 가지 입장이 있을 수 있는데 명확히 규정되기는 바라지 않는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감독은 “앞서 권선징악이라고 얘기한 것은 엔딩을 염두한 것이 아니다. 원호라는 형사가 가진 신념을 정의 내렸을 때 권선징악이라는 얘기가 아닐까 싶다”면서 “엔딩 다른 버전을 찍어놓기는 했는데, 흥행 잘 되면 공개하고 싶다. 현재 이 엔딩에 만족한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밀매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으로 오는 5월 22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