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촬영 인증샷 ‘소년 미소 활짝~’

Comments (0) Drama

051407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 촬영 인증샷 ‘소년 미소 활짝~’ 

훈훈한 외모에 해맑은 미소가 빛나는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의 촬영 인증샷이 공개됐다.

SBS 수목 드라마스페셜 ‘냄새를 보는 소녀’(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오충환)는 박유천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재희(남궁민)으로부터 초림을 보호하기 위해 함께 중식당을 찾은 최무각(박유천)의 모습이다.

종영까지 3회를 남겨두고 절정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박유천은 매회 최선을 다한 열연을 펼치는 동시에 바삐 돌아가는 촬영장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지칠 틈을 만들지 않는다고.

‘냄보소’ 관계자는 “그 어느 때보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활기차게 촬영하고 있다. 박유천은 이러한 환경을 만들고 있는 일등공신이다. 해맑게 웃다가고 슛 사인만 나면 무섭게 돌변한다”라고 전하며 “앞으로 남은 3회는 이전보다 훨씬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담길 것이다”라고 살짝 귀띔했다.

지난 13일 방영된 13회에서는 무각과 재희는 날카롭게 대립하며 쫄깃한 긴장감을 만들어냈다. 무각은 재희의 집에 찾아가 아무 일 없다는 듯 숨겨둔 몰래카메라를 수거했고, 이에 화가 난 재희는 “한 번만 더 내 집에 들어오면 그때는 가만 안 둬”라고 협박하며 무각의 멱살을 잡았다. 밀리지 않고 재희의 멱살을 맞잡은 무각 역시 “너는 곧 죽어. 살고 싶어? 그럼 날 죽여”라며 재희를 도발했다.

소방법 위반이라는 명목 하에 재희의 집을 급습한 무각은 그의 집을 샅샅이 뒤졌지만 피해자들을 감금했던 비밀 장소는 끝내 찾을 수 없었다. 점검을 핑계로 서재의 책을 끄집어내서 뒤지는 무각을 죽일듯한 눈으로 바라본 재희. “자꾸 이러면 내가 섭섭해져요”라는 재희에게 무각은 “아, 섭섭하면 사람 죽이시는구나. 그럼 나도 그렇게 하시든지”라며 또 한 번 맞붙어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절정에 치달은 두 사람의 신경전으로 폭풍전야를 예고한 ‘냄새를 보는 소녀’는 오늘(14)일 밤 10시 SBS 제14회가 방송된다.

겟잇케이 최윤영 기자  사진 SBS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