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고수, 촬영 없어도 현장으로 향한 사연?

Comments (0) Film

‘남한산성’ 배우 고수가 자신이 촬영이 없어도 촬영장을 향한 이유를 밝혔다.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과 연출을 맡은 황동혁 감독이 함께했다.

남한산성의 대장장이 ‘날쇠’ 역을 맡은 고수는 이날 “선배님들 사랑한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고수는 “난 일단 아쉽게도 선배님들이랑 같이 한 장면에서 호흡을 나누는 신은 그리 많지 않았다”며 “그렇지만 행군의 분위기를 알고 싶었고 보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내 촬영은 없었지만 선배님들 촬영하는 현장에 꽤 많이 갔다. 분위기가 궁금했다”고 털어놨다.

영화 ‘남한산성’은 소설가 김훈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다. ‘도가니’, ‘수상한 그녀’의 황동혁 감독의 신작이자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이 출연한다. 9월 말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