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이준호, 몸도 마음도 상처투성이 된 사연

Comments (0) Drama

‘기름진 멜로’ 이준호, 몸도 마음도 상처투성이다.

이준호는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연출 박선호/제작 SM C&C)에서 최고의 호텔 중식당에서 다 망해가는 동네 중국집으로 추락한 셰프 서풍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중 서풍은 위기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위풍당당하게 복수를 다짐했다.

이런 가운데 ‘기름진 멜로’ 제작진은 오늘(21일) 9~10회 방송을 앞두고, 피투성이가 된 서풍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보기만 해도 가슴 아픈 서풍의 눈빛은 그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것인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서풍은 힘없이 벽에 기대앉아 있다. 누군가에게 맞은 듯 상처 가득한 얼굴과 피로 얼룩진 하얀 셔츠가 눈에 띈다. 거센 폭풍을 겪고 난 뒤 텅 비어버린 듯한 눈빛은 그를 이토록 만든 사연이 무엇인지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는 달궈진 웍 안의 펄펄 끓는 기름보다 더 뜨거운 세 남녀의 연애담을 그리는 로코믹 주방활극이다. 상처투성이가 된 이준호의 사연은 오늘(2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 ‘기름진 멜로’ 9~1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SM C&C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